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해운대 동해남부선 폐선부지 활용을 위한 시민모임은 14일 오전 부산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해남부선 폐선 부지 활용계획 마련에 시민들의 참여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해운대 동해남부선 폐선부지 활용을 위한 시민모임은 14일 오전 부산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해남부선 폐선 부지 활용계획 마련에 시민들의 참여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말 폐선 이후 그 활용방안을 놓고 논의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구 동해남부선 해운대-송정 구간 개발에 시민들의 참여를 보장하라는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지역 시민사회가 구성한 해운대 동해남부선 폐선부지 활용을 위한 시민모임(아래 시민모임)은 14일 오전 부산시청을 찾아 부산시와 철도시설공단의 폐선부지 활용 계획을 규탄하고 시민참여 보장을 촉구했다.

시민모임은 부산시청 광장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동해남부선은 지난 80년간 시민들의 생활과 역사를 오롯이 간직하고 있는 근대 산업유산"이라며 "핵심적 공간이나 구간을 포함한 전구간에 대한 통합적이고 지속가능한 활용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상식적이고 정당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민모임은 "부산시와 철도시설공단은 폐선 직후 철로를 부리나케 철거하고, 시민들의 출입은 통제한 채 행정주도의 일방적 개발계획을 강행하고 있다"며 "현재 부산시와 철도시설공단이 추진하는 개발계획은 과거 관주도 방식의 시대착오적 행정으로서 즉각적인 중단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시민모임은 부산시를 향해 "폐선부지 활용에 대해 먼저 시민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수렴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며 "시민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더불어 시민사회와의 충분한 소통과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또 이들은 폐선 부지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철도시설공단에는 "레일바이크 설치 등 성급한 상업적 개발을 통한 수익에 집착할 것이 아니라, 역사적, 문화적, 자연적 가치가 보존되는 통합적인 시민의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충분한 소통과 절차를 우선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시민모임은 동해남부선 폐선부지의 상업적 개발을 경계했다. 이들은 "동해남부선 폐선 부지의 활용은 온전히 시민에게 돌아와야 한다"며 "성급하게 상업적 개발을 결정해서 시민에게 부담만 주는 토건방식이 아니라, 시민이 참여하고 시민이 만들어서 공간을 책임있게 활용하는 명실상부한 사람과 문화와 자연이 공존하는 열린 시민의 공간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