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위조지폐범을 사형에 처하는 특가법은 위헌

 김태경씨가 개발한 방안에 설치한 아궁이(미소1호). 구들은 물론 벽난로 역할까지 해낸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김태경씨가 만든 아궁이와 난로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 인근 주민들이 찾아오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넉넉하지 못한 사람들에게 겨울나기의 최대의 적은 난방비다. 아궁이→ 기름보일러→ 전기보일러(전기장판) →  장작보일러. 난방시설이 그때그때 유행을 타는 주된 이유도 난방비에 있다.

김태경(53, 사이트 작은세상운영)씨가 수 십년 만에 고향인 충북 오창 시골마을로 돌아왔다. 난방비를 획기적으로 줄일 방법을 찾기 위해서다. 오랜 연구 끝에 그가 '마술'에 가까운 적정기술(適正技術 ,Appropriate Technology)을 내놓았다.

"충북 청주에서 20년 넘게 1급 자동차 정비업을 해왔어요. 주말이면 집사람과 휴식을 위해 시골집을 찾았는데 가끔 오는데도 땔감이 엄청 들더라구요. 그렇다고 엄청 따뜻한 것도 아니고. 시골 어르신들이 기름 값 아낀다고 추운 겨울을 전기장판 하나로 지내는 것도 맘에 걸렸죠."

난방비 절약을 위한 기술개발은 이렇게 시작됐다.

"하던 일 모두 접고 매달렸죠. 시행착오를 거듭하다 자연 원리에서 해답을 찾았어요"      

방안에 만든 아궁이 "그을림 연기 안나요" 

 김태경씨가 개발한 나무 난로(미소 2호). 그만의 방식으로 열효율을 극대화시켰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기본 기술 원리는 익히 알려져 있는 '로켓매스히터'에서 출발했다. 여기에 그가 특허출원한 베르누이 원리(유체의 속력이 증가하면 압력은 낮아지는 원리)를 접목시켰다. 이렇게 탄생한 첫 작품은 나무 보일러인 '미소 1호'다. 2차 연소와 불꽃의 속도를 조절해 나무 연료를 95%이상 연소시켜 열효율을 극대화시켰다.

"일반적인 과학 원리로 보면 아궁이 문을 열면 산소 공급이 많아져 빠르게 타고 문을 닫으면 느리게 타잖아요. 이건 정반대입니다. 보세요!"

실제 그가 직접 방안에 설치한 아궁이 문을 닫자 불꽃이 거세게 타올랐다. 다시 문을 열자 불꽃의 흐름이 눈에 띠게 느려졌다. 밀폐된 방안에서 폐자재를 태워 난방을 하는데도 그을림이나 연기가 새나오지 않았다. 불을 때기 시작한지 얼마 안 돼 원통형 철재로 시공된 구들이 뜨끈뜨끈 데워졌다. 한 시간여 동안 태운 나무는 어른 손아귀로 한 움큼 정도에 불과했다. 2차 연소가 가능하도록 설계된 아궁이에는 군데군데 물이나 된장찌개 등을 끓이고 데울 수 있는 화덕까지 갖췄다. 바닥 구들은 물론 공기까지 덥히는 벽난로+구들형이다.

"20년 정도 항공레포츠인 패러글라이더를 하면서 기류의 원리를 터득한 게 기술개발에 결정적 역할을 했어요. 상승기류와 하강기류 원리를 적용시켰습니다. 엄밀히 따지면 발명을 한 게 아니라 발견을 한 셈이죠."

기름보일러를 기준으로 한겨울을 나기 위해서는 약 5∼6드럼의 백등유가 필요하다. 한 드럼당 약 25만원의 난방비가 든다.

"열효율이 높아 개량아궁이(미소 1호)로 시공하면 나무 값을 기준으로 월 2-3만원이면 충분합니다, 폐자재를 이용하면 그 이하도 가능해요" 

'미소 2호' 난로, 나무는 적게-열효율은 높게 

그의 두 번째 적정기술 개발품은 개량 나무난로인 '미소2호'다. 나무난로에는 개량아궁이에 들어간 그만의 기술이 고스란히 농축돼 있다.

 불을 붙인 지 10여분만에 난로 몸통 열기가 555도 까지 올랐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앞마당에 임시 설치한 난로에 불을 피운 지 10여분 만에 난로 온도가 550도까지 치솟았다. 추운 날씨에도 기자가 서 있는 5∼6미터 앞까지 온기가 느껴졌다. 일반 난로보다 아궁이 입구가 큰 난로 아궁이의 문을 닫자 역시 불길이 거세지고 문을 열자 느슨해졌다. 불순물이 많은 폐자재를 태우는데도 불을 피우는 처음 몇 분을 빼고는 연통에서조차 연기가 나오지 않았다.

"거의 완전 연소가 되기 때문입니다. 제가 개발한 난로를 사 간 사람들이 기존 써오던 난로에 비해 목재가 5분의 1밖에 안 드는데도 더 따뜻하다며 좋아해요"

그가 하는 일이 또 하나 있다. 기류 원리를 공간에도 적용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드는 방법을 연구, 보급중이다. 집 뒤꼍 공터에 뜻 있는 사람들과 공동으로 흙집을 짓고 방안에는 개발한 개량아궁이를 설치했다. 여기에 찬 공기와 더운 공기가 자연 순환하도록 그만의 방식으로 창문을 냈다. 지붕단열은 폐이불과 담요 등 폐품을 활용했다.

흙은 집 주변 땅을 파 얻었다. 사람들의 수고를 덜기위해 콘크리트 블록처럼 거푸집에 흙을 채워 만든 대형 흙블록으로 벽체를 조립했다. 그 덕에 8일 만에 집이 완성됐다.

"흙집과 개량아궁이, 공기순환 원리를 적용한 창문을 접목시켰어요. 공기순환으로 겨울엔 따뜻하고 여름엔 시원해요. 대만족입니다"

"따뜻한 겨울나기 도움이 됐으면"

 개발한 개량아궁이와 공기순환 원리를 적용한 창문을 갖춘 흙집.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열효율을 극대화한 '야외용 버너'. 김태경씨가 즉석 제작해 선보이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열효율이 높은  '야외용 버너' 제작 방법도 보급중이다. 불을 지핀 후 나무젓가락 6개를 태우자 주철 냄비에 담긴 라면(1봉지 기준)이 끓기 시작했다.

"좋은 기술은 비용이 적게 들고 많은 사람들이 함께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협동조합을 꾸려 제가 가진 기술을 최대한 나누려 해요. 제가 개발한 미소 1호(개량 아궁이)와 2호(개량 난로)도 최소 비용으로 공급하고 있어요. 없는 사람들이 따뜻한 겨울을 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