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찰에 압수당한 A학생의 대자보(A학생 제공).
 경찰에 압수당한 H여고 학생의 대자보(대자보 작성 학생 제공)
ⓒ 대자보 작성 학생 제공

관련사진보기


학교에 붙은 '안녕 대자보'를 보자마자 경찰에 신고한 교장이 "대자보를 붙인 학생에 대해 경찰 수사와 학교의 처분이 없도록 하겠다"고 한발 물러섰다.

18일 오전 서울 H여고 윤아무개 교장은 이 학교 학생 등이 붙인 '안녕 대자보'를 보자마자 경찰에 신고한 사실이 알려져 궁지에 몰린 바 있다.

한 발 물러선 교장 "재학생이 붙인 것인 줄 모르고 신고"

윤 교장은 이날 오후 10시쯤 기자와 전화통화에서 "신고 취소 여부를 문의하기 위해 경찰서 관계자와 통화했더니 학생을 처벌할 법적 근거가 없어 수사를 하지 못한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학교에서도 졸업을 앞둔 해당 학생에 대해 처분을 할 수도 없고, 처분할 입장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교장은 "당초 신고를 할 때는 재학생이 대자보를 붙인 사실을 몰랐고, 주변 대학생들이 붙인 것으로 알았다"고 덧붙였다. 이 학교 학생이 붙인 대자보에는 학년과 이름이 적혀 있었지만 그 내용을 제대로 살펴보지 못했다는 것이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이날 '고교생이 붙인 '안녕들 하십니까 대자보', 해당고교 교장이 경찰에 즉시 신고 논란' 기사에서 "H여고 학생 등이 KTX 파업 지지 등의 내용을 담은 '안녕 대자보'를 교문 안에 붙였다"면서 "대자보를 본 이 학교 교장이 경찰에 신고해 노원경찰서 정보과 소속 형사 등이 출동했다"고 보도했다.

교장의 신고 사실이 알려지자 경찰대 교수 출신인 표창원 전 교수는 트위터에 "교장이 벽보 붙였다고 학생을 경찰에 신고하다니요"라며 "교장이 학파라치입니까"라고 따져 물었다.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도 트위터를 통해 "경찰이 학교에 들이닥쳤다, 이게 교장이 할 짓인가"라면서 "자기 생각과 달라서 불순하다는 것 아닌가? 표현의 자유는 어디 갔느냐"고 비판했다.

H여고 일부 교사들, 교장 만나 '신고 철회' 요구

전교조도 성명을 내 "고등학생들의 대자보가 철거, 불허되고 심지어 교장이 경찰에 신고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교육부와 교육청은 청소년들의 표현 자유를 침해하고 있는 학교에 대한 실태 조사를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평등교육실현을위한전국학부모회도 논평을 내 "교장이 학생을 신고함으로써 그 스스로 교육자가 아닌 국가권력의 하수인임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소속 정진후 의원(정의당)도 논평을 통해 "교장이 나서 경찰에 신고하는 사태까지 속출하고 있다"면서 "학생들의 학내 대자보를 학교 관리자나 교육청이 강제 철거하는 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H여고 일부 교사들은 대자보를 붙인 학생을 보호하기 위해 윤 교장 등을 면담하고 해당 학생 등에 대한 신고 철회를 강하게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덧붙이는 글 | 인터넷<교육희망>(news.eduhope.net)에도 보냈습니다.



댓글18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