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저도 안녕하지 못합니다!" 캠퍼스내 Free Speech Movement Cafe 앞 게시판에 신은재, 박무영군의 대자보가 붙어있다.
▲ "저도 안녕하지 못합니다!" 캠퍼스내 Free Speech Movement Cafe 앞 게시판에 신은재, 박무영군의 대자보가 붙어있다.
ⓒ 이석현

관련사진보기


고려대 주현우 학생의 대자보 '안녕들하십니까'가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군 13일, 주현우 학생의 질문에 미국 UC버클리 학생들도 응답하기 시작했습니다. 신은재(4학년, Peace and Conflict 전공), 박무영 (4학년, Political Science 전공) 학생의 대자보 "저도 안녕하지 못합니다"가 버클리 캠퍼스 한복판 게시판에 붙었습니다. 주현우 학생의 대자보를 시작으로 국내 대학 학생들의 응답 릴레이가 계속되는 가운데, 해외 대학 유학생들도 응답한 겁니다.

"그들의 지금이 나의 미래입니다"

"저도 안녕하지 못합니다." 전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첫걸음은 문제가 있음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 "저도 안녕하지 못합니다." 전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첫걸음은 문제가 있음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 이석현

관련사진보기


두 학생은 먼저 대자보를 통해 "금수저 물고 태어나" 유학 와 있는 자신들이 안녕하지 못하다 말하는 것에 대한 미안함을 털어놓습니다. "너무나 안녕했기에 안녕하지 못함을 이야기하는 것이 미안하다." 그러나 그들은 분명히 말합니다. 직위해제된 철도 노동자들과 쌍용차 해고 노동자들을 언급하며 "그들의 지금이 나의 미래이기에" 결코 안녕하지 못하다고 말입니다.

현 정부에 대한 비판도 이어집니다. 대선 전 국민들과의 약속은 모두 사라지고 "부정선거에 대한 부정"과 "'종북'이라는 말" 그리고 "대통령의 화려한 한복"만이 남아있다며 "국민에 대한 마음"은 남지 않은 박근혜 정권을 매섭게 겨냥합니다.

대자보는 이미 국내에도 유명한 미국 드라마 "Newsroom" 의 명대사로 마무리 됩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첫 걸음은 문제가 있음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The first step in solving any problem is recognizing there is one")

두 학생은 문제가 있음을 있는 그대로 인정함으로써 '안녕하지 못한' 현실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행복해야 나도 행복해집니다

많은 유학생들의 응답을 기다리며 대자보를 붙이자 몇몇 학생들이 관심있게 읽어보고 있다.
▲ 많은 유학생들의 응답을 기다리며 대자보를 붙이자 몇몇 학생들이 관심있게 읽어보고 있다.
ⓒ 이석현

관련사진보기


각박해진 사회는 자주 인간을 이기적인 동물로 전제합니다. 그러나, 안녕하지 못한 우리는 분명히 외칩니다. "그들이 행복해야 나도 행복해진다." 부당하게 해고된 쌍용차 노동자들과 밀양 송전탑의 주민들, 직위 해제된 철도 노동자들이 행복해야 나도 행복해진다고 말입니다.

그리하여 저 역시 신은재, 박무영 학생과 함께 유학생 여러분께 묻고 싶습니다. 유학생 여러분께서는 정말 안녕들 하신건지.

"저도 안녕하지 못합니다" 전문

고대의 학우님처럼 누군가 물어 봐 주길 기다렸습니다. 금수저 물고태어나 유학까지 와 있는 제가 "안녕하지 못합니다!" 라고 하기엔 가진 것이 너무 많았습니다. 88만원이 얼마나 큰 돈인지 혹은 작은 돈인지 알지 못하고 살아왔기에, 너무나 안녕했기에 안녕하지 못함을 이야기 하는 것이 미안합니다. 그렇지만, 나, 안녕하지 못합니다.

파업을 이유로 고작 나흘 만에 무려 7800여명의 노동자들이 일터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부당하게 해고된 쌍용차 해고 노동자들은 수십억원의 배상금을 지급해야 합니다. 서초동 삼성본사 앞에선 배고픔을 호소하며 죽어간 노동자의 동료들이 농성을 하고 있습니다. 유학까지 와서 공부한 나 또한 노동자가 될 것이기에, 그들의 지금이 나의 미래이기에, 나는 결코 안녕하지 못합니다.

정부는 그들을 돕지 않습니다. 선거 전 국가의 주인인 국민들과 맺었던 약속들은 모두 사라지고 없습니다. 대신 부정한 선거에 대한 부정만 남았습니다. '종북'이라는 말만 무성히 남았습니다. 그리고 대통령의 화려한 한복만 남았습니다. 그 중 국민에 대한 마음은 남지 않은 것 같아 안녕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아무도 이야기 하지 않습니다. 분노하지 않습니다.

아니, 분노하지 못하는 것은 아닐까요? 스팩 전쟁과 취업 전쟁에서 생존해야 하는 우리는 정치에 대해 이야기가 두려운 것 아닐까요? 취업에 조금이라도 방해가 될까 스스로의 입을 막고, 스스로의 생각을 통제하고 있는 것 아닐까요?

버클리 학우 여러분, 우리는 안녕하지 못합니다.

우리는 유학이라는 쉽지 않은 선택을 했습니다. 이는 결국 좋은 일자리를 얻어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러나 침묵으로 스팩 전쟁과 취업 전쟁에서 승리한다 하더라도, 노동자로서 기본적인 권리는 보장받지 못할지도 모릅니다. 또한 국민으로서 존중받지 못하는 삶을 살게 될지도 모릅니다. 우리는 분명한 문제와 직면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첫 걸음은 문제가 있음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Peace and Conflict 전공, 4학년 신은재

Political Science 전공, 4학년 박무영



댓글16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 기사]


이기사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