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여의도순복음교회 '교회바로세우기장로기도모임‘은 14일 오후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용기 목사가 교회 재산을 횡령하고 불륜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교회바로세우기장로기도모임‘은 14일 오후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용기 목사가 교회 재산을 횡령하고 불륜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 유성애

관련사진보기


여의도순복음교회 '교회바로세우기장로기도모임(아래 기도모임)'이 "조용기 목사 일가는 헌금 등 교회 재산을 횡령하고 불륜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14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용기 목사와 관련한 의혹들을 폭로했다. 의혹 내용은 ▲ 교회 재정 570억 원 출연해 만든 공익법인 사유화 ▲ 교회 재정 대출 건물 공사비 1600억 원 미환급 ▲ 삼남 조승제씨의 회사를 통한 교회재산 77억 원 부당 취득 ▲ 2004~2008년 총 600억 원의 선교비 사용처 불분명 등이다.

기도모임 소속 장로들에 따르면, 2008년 조용기 목사 은퇴 후 교회 재정 570억 원을 들여 설립한 '사랑과 행복 나눔재단'을 '영산 조용기 자선재단'으로 이름이 바뀌어 조 목사와 그 일가가 사유화했다. 이들은 또 1992~1998년 당시 조 목사가 이사장으로 있던 순복음선교회가 CCMM빌딩을 신축하면서 1633억 원을 교회 재정에서 가져갔으나, 이 중 643억 원만 반환하고 990억 원을 돌려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조 목사의 삼남 조승제씨가 운영하는 인터내셔날클럽매니지먼트그룹도 77억 원의 차익을 부당하게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업체가 CCMM빌딩 내의 스포츠센터와 음식점 등을 경영하면서 순복음선교회로부터 3개 층을 295억 원에 매입했다가, 3년 뒤 다시 순복음선교회에 372억 원에 되팔아 부당차익을 남겼다는 주장이다.

 이진오 더함공동체 목사가 기자회견장 구석에서 기자회견문을 읽고 있는 모습
 교인들의 방해로 현장이 시끄러운 가운데, 이진오 더함공동체 목사가 기자회견장 구석에서 기자회견문을 읽고 있다.
ⓒ 유성애

관련사진보기


이와 함께 장로들은 "조 목사가 퇴직하면서 200억 원을 퇴직금으로 받았으며, 2004~2008년 5년 동안 연간 120억 원씩 총 600억 원의 특별선교비를 지급받았는데 이 돈의 사용처가 불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그동안 의혹이 제기돼오던 조 목사의 불륜 의혹과 관련해서도 증거 자료를 내놓았다. <빠리의 나비 부인>의 저자 성악가 정아무개씨에게 입막음의 대가로 15억 원을 주기로 한 각서와 3억 원씩 두 차례 실제 돈을 건넨 영수증 등이다. 이는 장로들의 문제제기로 교회 윤리위원회가 조사한 내용에 실린 증거자료들이다.

윤리위는 "조사결과 구체적인 증거가 있다"며 "증인들의 진술이 사실이라면 원로 조용기 목사님은 먼저 하나님께 진실로 회개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교회바로세우기장로기도모임'측에서 밝힌, 당시 정아무개씨가 15억원을 받고 더 이상 이를 거론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각서.
 '교회바로세우기장로기도모임'측에서 밝힌, 당시 정아무개씨가 15억원을 받고 더 이상 이를 거론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각서.
ⓒ 교회바로세우기장로기도모임

관련사진보기


"조 목사, 내연녀에게 15억 원 주고 무마시켜" vs "모두 거짓말"

이날 기자회견에는 기도모임의 장로 20여 명과 교회 성도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하상옥 장로는 "우리는 조용기 목사와 교회를 배척하기 위해 모인 게 아니다, (조 목사가) 지금이라도 회개하고 잘못을 인정하라는 것"이라며 "조 목사 일가는 교회와 관련된 모든 일에서 손을 떼라"고 촉구했다.

이진오 더함공동체교회 담임목사는 "오늘 우리는 교회 부패와 목사 일가의 타락을 교회 내에서 자정하지 못하고 사회에 고발하게 된 것을 부끄럽게 생각한다"며 "그간 문제해결을 위해 조 목사에게 수차례 진실규명을 요구했지만 오히려 우리를 돈으로 회유했다, 이제는 사회에 밝혀 끝까지 진실을 파헤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기자회견을 시작한 지 채 10분도 안 돼 순복음교회 관계자들이 뛰어 들어오면서 기자회견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40~50대로 보이는 남성 5~6명과 권아무개(73·여) 권사는 "이게 뭐하는 거냐", "집안일은 안에서 해결해야지 꼭 이렇게 망신을 줘야겠냐"며 빔프로젝트의 선을 뽑고 주최 측 마이크를 뺏는 등 회견을 방해했다.

 14일 열린 '조용기 목사 일가 퇴진 촉구 기자회견'에 순복음교회 측 관계자가 뛰쳐들어왔다.
 14일 열린 '조용기 목사 일가 퇴진 촉구 기자회견' 도중 순복음교회 측 관계자가 뛰쳐들어오고 있다.
ⓒ 유성애

관련사진보기


 주최 측이 기자회견 도중 뛰쳐들어온 순복음교회 관계자를 막아서고 있다.
 주최 측이 기자회견 도중 뛰쳐들어온 순복음교회 관계자를 막아서면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 유성애

관련사진보기


 순복음교회 관계자 대여섯명이 ‘조용기 목사 일가 퇴진 촉구 기자회견’에 뛰어들어오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순복음교회 관계자 대여섯명이 ‘조용기 목사 일가 퇴진 촉구 기자회견’을 방해하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 유성애

관련사진보기


기자회견 주최 측 장로들과 순복음교회 관계자들이 뒤엉켜 몸싸움을 하고 충돌이 이어지면서 기자회견은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주최 측 이아무개 장로는 옷의 단추가 뜯겨나가고 손을 긁혀 피가 나기도 했다. 이후 경찰 2명이 출동했지만 별다른 조치는 하지 않았다.

주최 측은 "원래 조 목사의 재정 비리와 함께 불륜에 대한 구체적인 증거들이 담긴 영상을 틀 예정이었는데, 상황이 이렇게 돼 못 틀게 됐다"며 "오늘 이 자리에서 영상을 보여드리진 못하지만 영수증과 각서 등 모든 것은 완벽하게 자료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자료가 없었으면 오늘 기자회견도 못했을 거고 검찰에 고발을 할 수도 없을 것"이라 덧붙였다.

주최 측은 이진오 목사가 기자회견문을 읽고, 하상옥 장로가 간략하게 발언을 하는 형식으로 기자회견을 대신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조용기 목사 일가의 죄악은 크게 두 가지로, 첫째는 헌금으로 이뤄진 교회 재산을 사유화해 개인적으로 횡령한 것이고 둘째는 목사로서 해서는 안 될 불륜을 저지르고 이를 은폐한 것"이라 말했다.

 취재진들에게 둘러싸여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교회바로세우기장로기도모임'의 모습.
 취재진들에게 둘러싸여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교회바로세우기장로기도모임'의 모습.
ⓒ 유성애

관련사진보기


이 목사는 "조 목사는 오늘 기자회견에 나온 하상옥 장로를 통해 조 목사의 내연녀였다가 배신당한 정아무개 여인에게 15억 원을 주고 무마시킨 바 있다"며 "하 장로와 함께 돈을 건네줬던 이종근 장로도 오늘 오기로 했지만 지금 순복음교회 다른 장로들에게 막혀 가택에 연금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하 장로는 "조 목사는 퇴직금으로만 200억 원을 받았는데 이건 교회 내부 장로들도 몰랐다, 철저하게 밀실에서 이뤄진 내용이었다"라며 "교회가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뿐 아니라 사법부도 조 목사와 관련된 의혹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자회견을 방해했던 순복음교회 권아무개 권사는 "난 조용기 목사가 목회를 시작할 때부터 지켜본 사람"이라며 "저 사람들이 하는 말은 다 거짓말이다"라고 말했다. 곁에 있던 남성들도 "하상욱 장로가 더 큰 비리를 저질러 이런 기자회견을 하는 것"이라 말했다. 하지만 그 구체적인 비리내용과 자신들의 이름은 밝히지 않았다.

조용기 목사는 현재 순복음교회에 157억 원 상당의 손해를 입힌 혐의로 지난 6월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장남인 조희준 전 국민일보 회장도 자신이 대주주인 회사 계열사의 자금 36억 원을 빼돌린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았으나 지난 6월 집행유예로 석방됐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