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천주교 수도자 4502명 시국선언 한국천주교 수도자 4502명이 참여한 시국선언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수동 예수회센터에서 한국남자수도회·사도생활단 장상협의회, 한국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주최로 열렸다.
국정원 대선 불법개입 규탄 및 국가공권력 회개를 위한 시국미사에서 발표된 시국선언에서 참여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국정원, 경찰, 새누리당의 불법 행위에 대하여 대한민국 정부의 대표자로서 대통령이 먼저 책임져야 한다"며 "국민들에게 마음을 다하여 사죄하고, 우리 사회가 공정하고 균형 잡힌 민주사회가 되도록 대선 불법개입 관련자 처벌, 국정원 개혁 등 대통령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즉시 실행할 것"을 요구했다.
▲ 한국천주교 수도자 4502명 시국선언 한국천주교 수도자 4502명이 참여한 시국선언이 지난 달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수동 예수회센터에서 한국남자수도회·사도생활단 장상협의회, 한국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주최로 열렸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천주교 모든 지역 교구가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의혹을 비판하며 사태 해결과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에 참여한다.

천주교계 소식지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등을 종합하면, 9월 2일까지 천주교에선 사제 1966명과 수도자 5527명, 가톨릭농민회·우리농촌살리기운동본부 실무자 131명 등 7624명과 천주교정의구현전국연합 등 8개 단체가 시국선언에 동참했다. 4일 예정된 의정부교구까지 포함하면, 한국 천주교 16개 교구 중 군종교구를 제외한 모든 교구가 국정원 시국선언을 발표하게 된다.

첫 타자는 천주교정의구현전국연합 등 8개 단체였고, 교구 차원의 시국선언은 부산이 처음이었다. 부산교구는 7월 25일 소속 사제 121명이 참여한 시국선언을 내놨다. 26년만의 일이었다.

천주교 부산교구 정의평화위원장인 이동화 신부는 당시 "우리가 서 있는 이 자리(대청동 부산가톨릭센터 앞)는 87년 6월 항쟁 때 꺼져가는 항쟁의 불씨를 되살리고, 부산지역 민주화 운동의 거점이 됐던 곳"이라며 "6월 항쟁과 부마항쟁, 4·19 혁명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희생으로 지켜낸 민주주의를 다시 한 번 우리가 수호할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뒤이어 마산과 광주, 인천, 전주, 대구 등 14개 교구가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의정부교구는 9월 4일 시국미사를 열어 시국선언을 할 예정이다.

교구별 시국선언은 이번이 처음

한국천주교 수도자 4502명 시국선언 한국천주교 수도자 4502명이 참여한 시국선언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수동 예수회센터에서 한국남자수도회·사도생활단 장상협의회, 한국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주최로 열렸다.
국정원 대선 불법개입 규탄 및 국가공권력 회개를 위한 시국미사에서 발표된 시국선언에서 참여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국정원, 경찰, 새누리당의 불법 행위에 대하여 대한민국 정부의 대표자로서 대통령이 먼저 책임져야 한다"며 "국민들에게 마음을 다하여 사죄하고, 우리 사회가 공정하고 균형 잡힌 민주사회가 되도록 대선 불법개입 관련자 처벌, 국정원 개혁 등 대통령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즉시 실행할 것"을 요구했다.
▲ 한국천주교 수도자 4502명 시국선언 한국천주교 수도자 4502명이 참여한 시국선언이 지난 달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수동 예수회센터에서 한국남자수도회·사도생활단 장상협의회, 한국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주최로 열렸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김덕진 천주교 인권위원회 사무국장은 2일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논란 때나 4대강 때도 (천주교에서) 시국선언을 했지만, 교구별로 시국선언·미사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천주교회 안에서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는 뜻"이라며 "쉬운 일이 아니지만, 신자들과 같이 하는 일이라 더 많은 지지를 얻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천주교 평신도들 역시 시국선언을 추진하는 중이다. '2013 천주교 평신도 1만인 시국선언 추진위원회(아래 추진위)'는 8월 30일부터 9월 9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서명과 후원을 받는다. 추진위는 9월 11월 오전 11시 서울시 영등포구 새누리당사 앞에서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이날 오후 7시 30분 종로구 동아일보사 앞에서 시국기도회를 개최한다.


댓글6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