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19일 오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관계 개선에 찬물을 끼얹는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19일 오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관계 개선에 찬물을 끼얹는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19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진행되는 한미연합 군사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이 모처럼 개선되고 있는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면서 대전지역 단체들이 훈련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19일 오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쟁위험을 부르는 세계 최대 규모의 대북선제 공격훈련인 '을지훈련'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우여곡절 끝에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남북 간 7차 실무회담이 성사됨으로써, 평화와 상생의 마지막 보루였던 개성공단 재가동에 온 국민은 환영의 뜻을 표하였다"며 "그리고 15일 박근혜 대통령은 8·15 경축사에서 이산가족상봉과 DMZ평화공원 조성 등을 언급하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불어넣어 주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합의문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상반기 내내 남북 간 대결과 전쟁연습으로 불안에 떨었던 국민들에게 남북간계 개선을 통해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기는커녕, 오늘부터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시작했다"며 "또 다시 한반도 평화가 위협되고 남북관계가 파탄날 수 있는 한미군사훈련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을지프리덤가디언은 '연례적인 방어연습'이라고 한미연합사령부가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이른바 북한 급변사태에 대응하는 작전계획 5029에 따른 대북공격연습"이라면서 "미군 3만 명, 한국군 5만여 명, 정부와 민간인 40여만 명이 동원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쟁연습인 을지프리덤가디언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19일 오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관계 개선에 찬물을 끼얹는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퍼포먼스 장면.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19일 오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관계 개선에 찬물을 끼얹는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퍼포먼스 장면.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그러면서 이들은 "대화와 대결은 양립할 수 없다, 온 국민의 바람이었던 개성공단 정상화를 합의하고, 그 잉크가 마르지도 않은 상태에서 북한을 상대로 한미양국이 전쟁연습을 한다는 것은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을 기만하는 행위"라며 "이는 결국 국민을 전쟁의 불안 속으로 내모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끝으로 "박근혜 정부는 진정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이행하기를 원한다면, 지금이라도 남북관계를 파탄 내는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인사말에 나선 김용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 상임대표는 "모처럼 남북이 대화를 통해 평화를 이야기 할 이때에 전쟁훈련을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박근혜 정부가 남북평화를 진정 원한다면, 을지훈련을 즉각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대식 대전민중의힘 상임대표도 "한 쪽에서는 전쟁연습을 하면서 한 쪽에서 대화를 하겠다는 게 말이 되는가"라면서 "이제 겨우 시작된 남북 간 대화를 지속하기 위해서는 전쟁연습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면서 을지훈련이 남북관계 개선에 찬물을 끼얹는다는 의미로 한반도 모형에 물을 뿌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