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대업씨는 지난 15일 채널A <쾌도난마>에서 "2002년 병풍사건을 현직 지방자치단체장인 친노 인사와 사전 모의했다"며 "그 대가로 김씨에게 50억 원을 지불하기로 했으나 현직 단체장이 가져가 착복했다"고 주장했다.
 김대업씨는 지난 15일 채널A <쾌도난마>에서 "2002년 병풍사건을 현직 지방자치단체장인 친노 인사와 사전 모의했다"며 "그 대가로 김씨에게 50억 원을 지불하기로 했으나 현직 단체장이 가져가 착복했다"고 주장했다.
ⓒ 채널A <쾌도난마> 화면갈무리

관련사진보기


김대업씨의 병풍 발언이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옮겨 붙었다. 새누리당은 김씨가 주장한 당사자로 안 지사를 지목하며 검찰 수사를 요구했다. 안 지사는 엄중한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반발했다.

김씨는 지난 15일 채널A <쾌도난마>에서 "2002년 병풍사건을 현직 지방자치단체장인 친노 인사와 사전 모의했다"며 "그 대가로 김씨에게 50억 원을 지불하기로 했으나 현직 단체장이 가져가 착복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태흠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비록 김씨가 실명은 거론하지 않았을 지라도 친노 출신 현직 광역단체장은 단 1명으로 안희정 충남도지사 밖에 없다"며 "안 지사는 정치공작 사건의 하수인 역할을 했는지, 또 50억 원을 착복했는지에 대해 솔직히 밝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김씨 주장이 사실이라면 노무현 정부의 탄생 자체도 무효이며, 50억 원을 착복한 친노 출신 현직 광역단체장은 단체장직 사퇴는 물론 형사적 처벌 등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도 즉각 반박에 나섰다. 안 지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김씨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가 없는 허위사실"이라며 "일부 방송사의 보도와 그 주장의 무책임한 게재는 차후 엄중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2002년 대선 당시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의 장남 정연씨에 대한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했다가 징역형을 선고 받고 복역한 바 있다.


댓글3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