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병렬씨 화성 행궁 안 체험장에서 솟대체험을 지도하는 이병렬씨
▲ 이병렬씨 화성 행궁 안 체험장에서 솟대체험을 지도하는 이병렬씨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솟대란 나무나 돌로 만든 새를 나무 장대나 돌기둥 위에 앉힌 마을의 신앙 대상물을 일컫는다.

솟대의 기원은 청동기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며, 그 분포는 만주, 몽골, 시베리아, 일본 등에 이르는 광범위한 지역이다. 이 솟대를 부르는 명칭은 지역마다 달라 전라도에서는 소주 혹은 소줏대라 부르고, 함흥 지방에서는 솔대, 황해도와 평안도에서는 솟댁, 강원도에서는 솔대, 경상도 해안 지방에서는 별신대 등으로 다양하다.

솟대는 형태를 기준으로 솟대, 짐대, 설대, 새대, 장승대 등으로 구분되고, 기능을 기준으로 수살, 추악대, 진목, 소줏대, 표줏대, 효대 등으로 구분한다. 또한 마을의 동제와 관련해서는 당산, 진또배기, 별신대, 성황대 등으로 명칭이 달라지며, 세워진 위치에 따라서는 거릿대, 갯대 등으로 부른다. 이는 모두 모두 신간(信竿)으로서의 기능과 성격을 지니기 때문이다.

솟대 기온이 34도나 되는 무더위 속에 솟대를 제작하고 있다
▲ 솟대 기온이 34도나 되는 무더위 속에 솟대를 제작하고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솟대의 시작은 삼한시대의 '소도'인가?

이러한 솟대에 대해서 일부 사람들은 삼한 시대에 전해진, 각 고을에서 방울과 북을 단 큰 나무를 세우고 천신에게 제사를 드리던 일을 말하는 '소도(蘇塗)'에서 유래했다고도 본다. 신성한 지역을 상징하는 소도는, 어느 누구도 함부로 출입을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한 소도가 변한 것이 마을을 지키는 직능을 가진 신성한 신간인 솟대로 변했다는 것이다.
  
솟대는 대개 마을의 입구에 세워 마을에 들어오는 액을 미리 예방한다는 뜻으로 세운다. 솟대만을 세우는 경우도 있지만, 돌탑, 장승 등과 같이 세우기도 한다. 이러한 솟대는 참나무로 만들어 마을 입구에 세우고, 그 위에는 오리를 만들어 올려둔다.

대개는 솟대 위에 한 마리를 얹는 수도 있지만, 끝을 갈래지게 해 두 마리를 올리기도 한다. 이 위에 올리는 새는 마을마다 달라 기러기나 까마귀를 올리기도 한다. 하지만 그 새의 종류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 그 위에 새를 올리는 것은 멀리 날고, 높이 날 수 있는 새를 올림으로써 먼 곳에서부터 오는 액을 막는다는 뜻으로 풀이를 하기 때문이다.

재료 대 위에 올리는 솟대의 머리부분. 이렇게 작은 소품을 이용해 솟대를 제작한다
▲ 재료 대 위에 올리는 솟대의 머리부분. 이렇게 작은 소품을 이용해 솟대를 제작한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저는 솟대가 하늘과 인간을 이어준다고 봐요"

기온이 34도를 웃돈다는 8월 11일(일), 경기도 수원의 화성 행궁 안에 있는 체험장에서 솟대체험을 지도하는 이병렬(남, 55) 씨를 만났다. 날씨가 너무 더워서인가 체험을 하는 사람들이 일부 인기 종목에만 몰려있다.

"남자아이들은 대개 부채, 각시탈 같은 것을 만들고, 여자 아이들은 구슬 공예 같은 것을 좋아하죠. 솟대는 부모님들과 같이 온 아이들이 부모님의 권유에 의해서 체험을 하는데, 여름철에는 이상하게 하는 아이들이 많지가 않아요."

더운 바람이 나는 선풍기를 틀어놓고 열심히 솟대 제작을 하고 있는 이병렬씨. 그림을 전공했다는 이병렬씨가 솟대에 빠진 것은 그리 오래되지는 않았다.

"우연히 장승을 보게 되었어요. TV에 나오는 지리산 벽송사의 장승을 보고 그 장승에 반해 후배와 함께 벽송사를 찾아갔죠. 그 때부터 장승도 만들고 목조각 등을 하기 시작했어요. 그러다가 솟대를 만들게 되고, 이곳 행궁 체험장에는 한 3년 전부터 아이들 체험을 시작한 것이죠."

그는 솟대를 만들기 이전에는 많은 일들을 해왔다고 한다. 미술을 전공한 덕분에 인쇄소에서 디자인 등도 해보았다고. 이러저런 일들을 하다가 3년 전부터는 솟대작업을 하고 있다.

솟대 체험만이 아니라 직접 제작한 솟대를 판매를 하기도 한다. 가격은 5천원에서 이만원 정도라고
▲ 솟대 체험만이 아니라 직접 제작한 솟대를 판매를 하기도 한다. 가격은 5천원에서 이만원 정도라고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저는 이 솟대가 하늘과 인간을 연결해주는 신령한 기운을 갖고 있다고 생각해요. 새라는 날짐승은 위로 높이 날 수 있기 때문에 하늘을 상징하고, 그 뿌리는 땅에 박혀 있어 인간을 상징하다고 보죠. 그 하늘(새)과 인간(땅)을 연결해주는 것이 바로 신간(대)이 되는 것이죠. 이곳은 휴일이나 주말과 일요일에만 운영을 하기 때문에, 평소에는 여주 능서면에 있는 목조각을 하는 곳에서 많이 보냅니다."

이병렬씨는 '이음새'라는 나무와 물감, 흙 작업을 하는 작업실을 갖고 있다. 이곳 화성 행궁에 나오지 않을 때는 그곳에서 주로 작업을 한다. 행궁동에는 이번에 수원에 거주하는 작가들이 협동조합을 만들어, 생태교통이 시작되면 생태교통을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작품도 보여주고 공동 판매도 할 계획이다.

"작가들이 이렇게 작품 활동을 한다고 해서 생계가 해결되는 것이 아니잖아요. 그래서 협동조합을 만들었어요. 생태교통 때를 맞아 작품판매도 하고, 공동으로 많은 프로젝트를 맡아서 해보고자 하는 것이죠."

후텁지근한 날씨에 사람들도 지쳐가고 있는 무더위지만, 작은 새들을 지주목 위에 올리느라 연신 손질을 하는 이병렬씨. 그의 다짐대로 이 솟대들이 하늘의 기운을 받아다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e수원뉴스와 다음 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