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정원 불법선거개입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촉구하는 대전시민들이 18일 저녁 으능정이 거리에서 부터 대전역광장까지 중앙로 거리를 따라 행진을 벌이고 있다.
 국정원 불법선거개입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촉구하는 대전시민들이 18일 저녁 으능정이 거리에서부터 대전역광장까지 중앙로 거리를 따라 행진을 벌이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국정원 불법선거개입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촉구하는 대전시민들이 18일 저녁 으능정이 거리에서 부터 대전역광장까지 중앙로 거리를 따라 행진을 벌이고 있다.
 국정원 불법선거개입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촉구하는 대전시민들이 18일 저녁 으능정이 거리에서부터 대전역광장까지 중앙로 거리를 따라 행진을 벌이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시민들이 중앙로 거리로 나섰다.

18일 저녁 대전 중구 으능정이 거리에 200여 대전 시민들이 모였다. 이들은 국정원 불법선거개입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시민들로 이들은 곧 바로 대전역광장까지 중앙로를 따라 거리행진을 벌였다.

행진을 하는 동안 이들은 "국정원을 해체하라", "박근혜가 책임져라", "대전 시민 함께해요" 등의 구호를 외치며 거리의 시민들에게 동참을 호소했다. 대전역광장에 도착하자 이들을 기다리던 시민들이 동참하며 촛불시민은 300여 명으로 늘어났다.

촛불문화제의 시작은 '헌법 제1조'를 부르는 것으로 시작됐다. 촛불을 든 시민들은 '민주주의 수호', '국정원 불법선거개입 진상규명' 등이라고 쓰인 손 팻말을 들고 노래에 맞춰 흔들었다.

이날 촛불문화제에서는 다양한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시민배심원들이 "국정원 유죄"를 외치면 '공작정치', '민간인 불법 사찰', '여론 공작' 등이라고 쓰인 블록을 날려버리는 퍼포먼스와 국정원 공작요원을 패러디한 '국정원 스타일 드레스 코드'도 진행됐다. 또한 닭머리 가면을 쓴 '배후세력 바뀐애'에게 시민들이 '방빼'를 외치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시민들의 자발적인 규탄발언도 이어졌다. 문현웅 변호사는 "국정원 사건을 간단하게 말하면, 초등학교 반장선거에서 힘 좀 쓴다는 애들끼리 누구 좀 밀어보자고 하고서 선거를 한 것이다, 그렇게 반장을 뽑았으면, 당연히 그 반장이 모든 것을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따라서 국정원, 더 나아가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불법으로 개입했던 자신들의 잘못에 대해서 진상을 고백하고 반성하고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정원 불법대선개입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대전시민 촛불문화제가 18일 밤 대전역 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국정원 불법대선개입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대전시민 촛불문화제가 18일 밤 대전역 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국정원 불법대선개입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대전시민 촛불문화제가 18일 밤 대전역 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국정원 불법대선개입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대전시민 촛불문화제가 18일 밤 대전역 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또한 지나가던 대전시민이라고만 밝힌 20대 청년은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불쌍해서 한 마디 하려고 나왔다"고 말한 뒤 "저는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를 세계 역사상 가장 빠르게 민주주의를 정착시킨 민주주의, 수많은 사람들이 피를 흘리면서, 직장에서 쫓겨나면서, 학교에서 제적당하면서 지켜낸 민주주의라고 배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지금 그 민주주의가 짓밟혔다, 국정원에 의해 납치되고 말았다"면서 "저는 이 자리에서 청와대에 계신 그 분께 외친다, 당신에게 국민을 두려워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더 이상 국정원을 가지고 장난치지 마십시오, 지금과 같은 짓을 또 한다면 당신은 제2의 이승만, 제2의 전두환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문화공연도 마련됐다. 충남대 노래패인 '함성'과 노래하는 시민 조영호씨, 그리고 마당극단 좋다의 공연 등이 이어졌고, 시민들은 촛불을 흔들며 대전역광장을 불빛으로 수놓았다.

한편, 오는 20일 밤 열리는 일곱번째 대전시민 촛불문화제에서는 전 경찰대 교수인 표창원씨가 참석해 거리강연을 펼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