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수정 : 24일 오후 4시]

"국정원 철저조사" 경희대생들 거리행진 경희대 학생과 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경희의료원지부, 경희총민주동문회 회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 정문에서 국정원의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하며 회기역까지 거리행진을 벌이고 있다.
▲ 경희대, 국정원 국정조사 위해 교정 나와 거리행진 경희대 학생과 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경희의료원지부, 경희총민주동문회 회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 정문에서 국정원의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하며 회기역까지 거리행진을 벌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거리로 나선 경희대 학생 "대선개입 범죄, 국정원 반성하라" 경희대 학생과 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경희의료원지부, 경희총민주동문회 회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 정문을 나서 회기역까지 국정원 대선개입을 규탄 하며 거리행진을 벌이고 있다.
▲ 거리로 나선 경희대 학생 "대선개입 범죄, 국정원 반성하라" 경희대 학생과 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경희의료원지부, 경희총민주동문회 회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 정문을 나서 회기역까지 국정원 대선개입을 규탄 하며 거리행진을 벌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을 비판하는 대학생들이 또 거리로 나섰다. 경희대학교 학생들은 24일 오전 서울시 동대문구 경희대 정문에서 회기역까지 "대선 개입 범죄 행위, 국정원은 반성하라", "국민들의 요구다, 국정조사 실시하라"고 외치며 행진했다.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6·24 경희인 걷기대회'란 이름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경희의료원지부와 경희총민주동문회 등 학내외 단체들도 함께 했다.

김재운 경희총민주동문회원(47)은 행진 전 정문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국정원은 그 업무가 해외·대북 정보 수집 등으로 엄격히 제한되는데, (지난 대선 때 법이 금지하고 있는) 정치활동을 했다"며 "사사로운 이익을 위해 여러 가지 질서를 문란하게 했다"고 비판했다.

새내기 대학생 이수종(20·경제학과 13)씨는 "저는 역사책에서 4·19와 반유신투쟁, 5·18, 6월항쟁 등 모든 민주화 현장에 학생들이 있었다고 배웠다"며 "선배들의 피와 땀으로 만든 민주주의가 흔들린다는 건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정원의) 선거 개입(의혹)을 확실히 조사해야 함은 분명하고, 개입세력이 있다면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도 했다.

학생들과 시민 등 70여 명은 "국민의 요구다, 국정조사 실시하라! 경희인이 앞장서서 민주주의 지켜내자!"는 구호로 기자회견을 마친 뒤 행진을 시작했다. 정주용(26)  총학생회장은 "우리가 무엇을 위해서 걸어가냐, 민주주의를 위해서다"라며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회피와 침묵은 이제 그만, 책임 있게 진상조사해야 합니다', '국정원의 불법적 선거개입, 국민들은 부끄럽습니다'라고 쓴 손피켓을 든 학생들은 10분 남짓 걸어 회기역 앞에 도착했다. 정주용총학생회장은 참가자들에게 "민주주의를 함께 지켜낼 수 있도록 더 많은 사람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으면 좋겠다"고 부탁하며 행진을 끝맺었다.

명동 한복판을 채운 '국정원 국정조사 실시' 요구

국정원 대선개입 비판 플래시몹 경희대와 동국대, 성공회대 학생들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에서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을 비판하며 영화 '써니' 주제곡으로 쓰인 노래에 맞춰 플래시몹을 벌이고 있다.
▲ 국정원 대선개입 비판 플래시몹 경희대와 동국대, 성공회대 학생들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에서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을 비판하며 영화 '써니' 주제곡으로 쓰인 노래에 맞춰 플래시몹을 벌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국정원 대선개입 비판 플래시몹 경희대와 동국대, 성공회대 학생들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에서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을 비판하며 영화 '써니' 주제곡으로 쓰인 노래에 맞춰 플래시몹을 벌이고 있다.
▲ 플래시몹, "민주주의 원합니다" 경희대와 동국대, 성공회대 학생들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에서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을 비판하며 영화 '써니' 주제곡으로 쓰인 노래에 맞춰 플래시몹을 벌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행진을 마친 경희대생 가운데 일부는 명동으로 이동했다. 오후 1시 55분, 명동예술극장 앞에 영화 <써니>의 주제가가 울려퍼졌다.

곧 가면을 쓴 남학생이 길 한복판에서 음악에 맞춰 춤을 추기 시작했다. 8명, 20명씩 늘어나던 학생들은 순식간에 100명 가까이 늘어났다. 3분여 동안 동작을 맞추던 이들은 노래가 끝날 무렵 각자 손에 쥐고 있던 종이를 펼쳐 들었다.

'아이디 국민님이 로그인하셨습니다'란 말과 함께 댓글창이 그려진 종이에는 각자 국정원 사태를 두고 하고싶은 말이 담겨 있었다. '대학생은 민주주의를 원한다, 국정조사할 때까지 나옴, 헌법을 수호해주세요' 등이 쓰인 종이를 본 시민들은 "진짜 개념 있는 애들이다", "대견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플래시몹은 '지키자 민주주의 이한열 캠페인단(아래 이한열 캠페인단)'에서 활동 중인 경희대와 동국대, 성공회대생들이 준비했다. 정경준(26) 단장은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은) 누구나 문제 제기해야 할 사안"이라며 "다양한 사람들이 폭넓게 활동하도록 하려 한다"고 말했다.

현재 경희대와 동국대, 서울여대, 성균관대, 성공회대, 한양대 등 6개 대학이 활동 중인 이한열캠페인단은 더 많은 참가자를 모집하는 한편 24일 플래시몹을 시작으로 28일까지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을 비판하고 국정조사 실시을 요구하는 활동을 이어간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당신의 이야기를 듣는 순간, 모든 게 시작됐습니다. 언제든 '쪽지'로 들려주세요.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