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7일 박근혜 정부가 6.15북측위원회가 제안한 '6.15기념 민족공동행사'를 불허한 것과 관련,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가 성명을 내고 박근혜 정부를 비판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성명을 통해 "박근혜 정부는 어제 통일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6.15북측위원회가 제안한 6.15기념 민족공동행사에 대해 사실상 불허 방침을 밝혔다"며 "그동안 남북관계가 군사적 긴장과 대결로 전쟁위기까지 치닫던 상황에서 제안된 민간차원의 통일행사에 대해 박근혜 정부가 사실상 불허 방침을 정함으로써, 남북 간 대화국면으로의 전환을 기대했던 국민들로써는 매우 실망스럽고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근혜 정부는 북한의 중국을 통한 6자회담을 포함한 대화제의에 대해서는, 비핵화 없는 시간벌기용 대화제의에 관심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며 또한 "6.15북측위원회의 민간통일행사 제안에 대해서도 당국자 간 대화 없는 남남갈등 조장이라며, 사실상 북한의 다양한 경로를 통한 대화제의에 거부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최근 북․일회담 북․중회담이 진행되었고, 다음 달 초 미․중 정상회담이 미국 워싱턴에서 진행될 예정으로, 한반도 평화해법을 위한 국제사회의 흐름이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며 "이러한 때 대화의 전제조건 해결 없는 대화제의는 거부하겠다는 정부의 태도는 과연 대화를 통한 평화해법의 의지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끝으로 "박근혜 정부는 통민봉관 운운할 것이 아니라 고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방북하여 얼어붙은 남북관계에 평화의 물꼬를 열었던 지난 시기를 교훈삼아, 6.15민간통일행사 성사를 당국자 간 대화 재개를 위한 지렛대로 활용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그것만이 진정성 있는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이행의 단초가 될 것"이라고 충고했다.

덧붙이는 글 | 대전충청 한줄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