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정마을에서 평화활동을 했던 왕에밀리(대만, 27)씨에 대해서 한국 정부가 특별한 사유를 밝히지 않은 채 입국을 거부했다. 에밀리는 이에 맞서 26일 정오에 자진 출국했다.
 강정마을에서 평화활동을 했던 왕에밀리(대만, 27)씨에 대해서 한국 정부가 특별한 사유를 밝히지 않은 채 입국을 거부했다. 에밀리는 이에 맞서 26일 정오에 자진 출국했다.
ⓒ 김동원

관련사진보기


국적과 종교, 피부색은 달라도 누구나 귀하게 여기는 말이 있다. '사랑'과 '평화'다. 사랑은, 생명을 지닌 모든 것들을 존귀하게 여기는 한없는 연민이다. 평화는, 힘으로 상대를 굴복시키려 하지 않고 되레 쌀 한 톨 사이좋게 나눠먹는 것이다. 그래서 사랑과 평화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가 된 지 오래다.

대만 출신 평화활동가 왕 에밀리(27, 이하 에밀리)가 26일 정오 스스로 한국을 떠났다. 그는 24일 저녁 말레이시아를 출발해 인천공항에 도착했지만 한국 정부로부터 입국을 거부당했다.

공항 출입국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출입국관리법 11조 1항의 3·4호에 따라 입국 거부했다"고 했다. 그렇지만 구체적인 사유에 대해서는 아무런 설명을 하지 않았다. 또 한국 정부 어떤 기관이 에밀리의 입국 거부조치를 요구했는지 알려주지 않았다.

에밀리는 대체 얼마나 대한민국에 위협적인 인물이기에 입국을 거부당한 것일까. 출입국관리법 11조 1항의 3·4호는 "대한민국의 이익이나 공공의 안전을 해치는 행동을 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는 사람", "경제질서 또는 사회질서를 해치거나 선량한 풍속을 해치는 행동을 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는 사람"을 입국 거부 대상자로 규정하고 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나는 에밀리를 잘 알고 있는 사람 중 한 명이다. 강정마을을 상주취재하다시피 하고 있던 2011년 7월 어느 날, 나는 대만에서 온 에밀리를 인터뷰했다. 국제평화단체인 '개척자들' 회원들과 함께 에밀리는 2011년 6월부터 강정마을에 상주하며 제주해군기지 건설 반대 운동을 했다.(관련기사 : 동티모르 닮은 강정마을..."구럼비여 울지 말아요")

 인천공항에서 입국을 거부 당한 에밀리에게 한국의 벗들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인천공항에서 입국을 거부 당한 에밀리에게 한국의 벗들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 송강호 박사 제공

관련사진보기


당시 불법적으로 강행되고 있던 제주해군기지 공사 현장 앞에서 자신이 그린 그림을 들고 침묵 시위를 벌이던 에밀리, 이 행동이 '대한민국의 공공 안전을 해치는 행동'이었을까? 동네 주민들이 밭일을 도와줘 고맙다며 건넨 아이스크림 한 조각 얻어먹은 에밀리, 이것이 '대한민국의 경제질서를 해치는 행동'이었을까? 유독 아이들이 잘 따라 강정마을 아이들과 술래잡기 놀이를 즐겨하던 에밀리, 이 아이들과의 놀이가 '선량한 풍속을 해치는 행동'이었을까?

에밀리의 입국 거부 소식을 접한 강정마을 사람들과 벗들이 백방으로 호소했지만 소용없었다. 2박3일 동안 인천공항에서 한국 정부와 황당한 실랑이를 벌이던 에밀리는 결국 "한국 정부가 나를 강제 출국시키기 전에 내 발로 나가겠다"며 자진 출국을 선택했다.

그리고 법무부 앞에서 항의 기자회견을 열 준비를 하고 있던 한국의 벗들에게 "대만에 가서 평화의 섬 연대를 시작하겠다"며 "강제 출국 기자회견 마시고 축제를 하시라"고 위로했다.

생명에 대한 지극한 사랑이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온전히 품고 사는 이. 그가 유네스코가 지정한 생물권보전지역을 파괴하고 건설하려는 해군기지를 반대했다. 대한민국이 하는 일을 반대하면 오가는 길을 틀어막으면 된다고 강짜를 부리는 정부 당국. 그 행태에서 극악했던 유신 군사독재가 연상되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이웃나라 간의 평화를 위해서 제주해군기지 건설은 안 된다고 그림 그리고 노래 부르던 에밀리. 그 어떤 폭력적인 행동조차 하지 않은 그를 단지 해군기지 건설이라는 대한민국 국책사업을 반대했다고 입국 거부하는 옹졸한 대한민국을 세계는 어떤 눈으로 바라볼까.

에밀리가 스스로 한국을 떠난 26일, <민중의소리>는 "유엔 특별보고관이 우리나라를 방문해 한국의 인권 실태를 점검한다"며 "특히 유엔 보고관이 '강정마을 공권력 남용 실태' 등과 관련해 진정을 받은 뒤 한국행을 직접 선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가 우리나라의 인권 현주소를 어떻게 진단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저는 타이완에서 강정마을로 왔어요
강정바다는 매우 아름다워요
저는 타이완에서 강정마을로 왔어요
바위는 따뜻하고 굳세요
사람들은 당신을 구럼비라고 불러요
저는 할망이 고요히 잠든 모습을 봤어요
사람들은 당신을 중덕바다라고 불러요
중덕이와 중덕이 아버지는 흔들림없이 꿋꿋하게 이곳을 지키고 있어요
구럼비의 신음소리가 들려요
구럼비의 신음소리가 들려요
전세계 평화일꾼들이 모여들고 있어요
구럼비여, 울지 말아요."

- 왕 에밀리 <구럼비의 노래>

 에밀리가 2011년 강정마을에 살면서 그린 구럼비 풍경.
 에밀리가 2011년 강정마을에 살면서 그린 구럼비 풍경.
ⓒ 에밀리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