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지역 49개 단체가 참여하는 '전쟁반대 평화실현 대전시민행동'이 8일 오후 대전시의회 앞에서 출범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전지역 49개 단체가 참여하는 '전쟁반대 평화실현 대전시민행동'이 8일 오후 대전시의회 앞에서 출범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한반도 전쟁위기 극복과 평화수호를 위한 공동행동에 나섰다.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대전본부와 대전기독교윤리실천운동,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세상을바꾸는대전민중의힘, 대전여성단체연합 등 대전지역 49개 단체가 속한 '전쟁반대 평화실현 대전시민행동'은 8일 오후 대전시의회 앞에서 결성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최근 한반도의 전쟁위기가 매우 심각한 국면이라고 판단, 지난 4일 대전지역 각계 원로와 대표가 참여하는 비상시국회의를 개최하여 '전쟁반대 평화실현 대전시민행동' 결성을 합의했었다.

이에 따라 이날 결성기자회견을 갖고 한반도 평화수호를 위한 본격적인 시민행동에 들어갔다. 이들은 우선 평화를 바라는 대전시민들의 마음을 모아내기 위해 '촛불기도회', '촛불문화제', '거리선전 홍보활동', '거리현수막 게시' 등의 활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또한 SNS를 통해 온라인에서의 반전평화 여론을 확산시키고, 특강과 간담회, 전국공동행동과의 '한반도 평화선언운동', '전국동시다발 평화 걷기대회' 등의 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이들은 이러한 시민행동을 통해 북한과 미국의 대화를 촉구하고, 무엇보다도 한반도 전쟁은 모두의 공멸을 의미한다는 점에서 박근혜 정부가 한반도 평화를 위해 그 어떤 행동이라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할 예정이다.

"작은 실수도 실전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

이들은 이날 발표한 '전쟁반대, 한반도 평화수호를 위한 호소문'을 통해 "한반도 긴장상황이 끝을 알 수 없는 전쟁위기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며 "지난 3일 남북상생의 장이자 평화의 마지막 보루였던 개성공단마저 출경금지 상황이 되면서 그동안의 걱정과 우려는 전쟁에 대한 불안과 공포로 바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한반도는 그야말로 작은 실수도 실전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며, 이는 곧 일시적 충돌이 아닌 전면전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기 상황"이라면서 "그러나 정작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걱정해야 할 박근혜 정부는 '군사적 강경대응'을 천명해 국민들의 전쟁불안감을 해소하기는커녕, 더욱 부추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또 "박근혜 정부는 제재와 압박으로는 대북문제를 해결 할 수 없다는 지난 정부의 실패를 반면교사로 삼고 하루 빨리 대북특사를 파견하고 남북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끝으로 대전시민을 향해서도 "전쟁은 모든 것을 앗아간다, 한반도에서 일어날 전쟁은 승자도 패자도 없는 죽음의 행렬이 될 것"이라며 "미국과 우리정부가, 그리고 북한이 평화적인 방법으로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전쟁반대, 평화수호'의 목소리를 함께 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인사말에 나선 한창승 대전NCC 총무도 "어떠한 이름으로도 이 땅에 전쟁이 있어서는 안 된다, 우리는 대화와 타협으로 이 위기를 극복하고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켜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대전시민들이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각 단체 대표 및 활동가들은 전쟁을 반대하고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로 노란 장미 한송이씩을 손에 들고 기자회견에 참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