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8일 교육부가 청와대 업무보고를 통해 중학교 '자유학기제 도입을 발표한 것과 관련, 전교조대전지부가 29일 논평을 내고 "공교육시스템 전면 개편 없는 '자유학기제'는 부작용만 낳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전지부는 논평에서 "자유학기제의 도입 취지는 중학교 한 학기 동안만이라도 아이들이 학업 부담에서 벗어나 진로를 탐색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것"이라며 "이 취지에 공감하지 않는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하지만 제도 안착을 섣불리 낙관하지 못하고 오히려 걱정하는 이유 또한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의 교사와 학부모 및 교육계 전문가들이 우려하는 점은 크게 다음 3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며 "첫째, 공교육 시스템 전반에 대한 혁신 없이 중학교 한 학기 동안만 진로 탐색의 기회를 주겠다는 것 자체가 논리적 모순이고 허울"이라고 주장했다.

또 대전지부는 "둘째, '자유학기제'는 무엇보다 체계적인 실행 로드맵도 없이 오로지 대통령의 공약이니까 안 지킬 수 없어 졸속으로 내놓은 장밋빛 청사진"이라며 "이는 학교 현장의 혼란만 가중시킬 뿐 결국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전지부는 마지막 세 번째로 "자유학기제는 결국, 사교육 시장을 팽창시키고 계층 간 교육격차를 더 벌리는 등 사회양극화를 심화시키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전지부는 끝으로 "한국형 자유학기제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우리나라의 특수성을 고려할 때 그에 못지않은 시행착오와 부단한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며 "전문가들은 17개 시·도 교육청에 '진로탐색 거점센터(가칭)'를 설치하고, 개인별 성과가 특정대학 및 학과 입학에 연계되도록 하며, 무엇보다 현행 경쟁 위주 대학입시제도를 근본적으로 뜯어고쳐야 한다고 역설한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대전충청 한줄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