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넥서스4. 구글과 LG전자가 함께 만든 레퍼런스 스마트폰이다.
 넥서스4. 구글과 LG전자가 함께 만든 레퍼런스 스마트폰이다.
ⓒ 구글

관련사진보기


통신소비자들이 '넥서스4' 국내 판매를 촉구하고 나섰다. 넥서스4는 구글과 LG전자가 함께 만든 레퍼런스(기준) 스마트폰으로, 지난 연말 미국, 영국, 호주 등 일부 국가에 출시됐지만 정작 국내 출시는 계속 미뤄지고 있다.

전국통신소비자협동조합(아래 통신소비자조합 www.tong.or.kr)은 27일 오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 기자회견을 열고 구글에 넥서스4 국내 시판을 촉구했다.

통신소비자조합에선 지난 5일부터 조합원을 상대로 계약금 3만 원을 받고 넥서스4 공동구매를 진행하고 있고 27일 현재 310명 정도가 신청했다. 애초 구글과 LG전자는 지난 1월 말 넥서스4 국내 전파인증을 신청하면서 2월 중 출시 가능성을 내비쳤지만 3월, 4월로 계속 미뤄지며 '담달폰' 오명을 이어가고 있다. 

이용구 통신소비자조합 사무총장은 "국내에서 생산하는데도 해외 판매가보다 국내 소비가가 더 비쌀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소비자운동 차원으로 넥서스4 공동구매를 시작했다"면서 "목표한 1만 대 수량을 담보하려고 소년소녀 가장들에게 넥서스4와 통신비를 무료로 나눠주는 '키다리 아저씨'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동구매를 통해 국내 출시 압박을 가한 것.

이들이 굳이 넥서스4를 공동구매 대상으로 삼은 건 90만 원대 스마트폰에 견줄 만한 고성능임에도 해외 판매가격이 345달러(약 36만 원) 정도에 불과한 데다, 이동통신사를 거치지 않는 '자급제폰'으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하지만 구글 쪽에선 "출시 시기와 가격 모두 결정된 게 없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하고 있다. LG전자에서도 소비자들의 지나친 관심에 난감해 하는 분위기다. 넥서스4가 국내 출시되더라도 해외 판매 가격보다 높은 50~60만 원대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용구 전국통신소비자협동조합 사무총장이 27일 오전 태평로 프레스센터에 기자회견을 열고 구글에 넥서스4 국내 시판을 촉구했다.
 이용구 전국통신소비자협동조합 사무총장이 27일 오전 태평로 프레스센터에 기자회견을 열고 구글에 넥서스4 국내 시판을 촉구했다.
ⓒ 김시연

관련사진보기


이용구 사무총장은 "구글이 해외 판매가와 국내 판매가를 차별해 판매하면 넥서스4는 아이들에게 그냥 꿈이 될 것"이라면서 "구글에서 안 된다면 '키다리 아저씨' 프로젝트에 넥서스4만 고집할 이유는 없다"고 밝혀 대상 기종 변경 가능성도 내비쳤다.

이 사무총장은 "구글에서 가격을 제시했으면 더 나았을 텐데, 아직 공동구매가 성사될지도 모르는데 300명이 모인 건 고무적"이라면서 "굳이 공동구매 때문이 아니라도 우리나라가 IT 활용도도 높고 다른 나라보다 (신기술에) 민감한 시장인데 출시를 늦출 이유가 없다"고 거듭 압박했다.

통신소비자조합은 이날 알뜰폰 사업자들과 함께 기본료 3300원짜리 통신요금 공동구매를 진행한 데 이어 초고속인터넷 월정액 1만 원 상품구성에도 성공했다고 밝혔다. 또 SK텔레콤 망내 무료통화 요금제 출시에 맞춰 모든 통신소비자들이 실내에서 기본요금 없이 무제한 무료통화를 할 수 있는 서비스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미디어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