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 수정 : 20일 오후 6시 44분]

KBS, MBC, YTN과 신한은행 전산망을 마비시킨 범인은 '후이즈(Whois)'라는 정체불명의 해커집단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트위터리안  @r*****는 20일 오후 2시 43분 "LG유플러스 통신망을 쓰는 회사 사이트가 해킹을 당했다"며 컴퓨터 화면을 캡쳐한 사진을 올렸다. 검은 바탕 속 사진 가운데에는 세 개의 해골이 그려져 있고 '후이즈팀이 해킹했다(Hacked by Whois Team)'는 메시지가 써 있었다.

 '후이즈'라는 정체불명의 해커팀은 KBS, MBC, YTN과 신한은행 전산망 마비를 자신들이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은 한 트위터리안이 '회사 사이트가 해킹당했다'고 올린 것.
 '후이즈'라는 정체불명의 해커팀은 KBS, MBC, YTN과 신한은행 전산망 마비를 자신들이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은 한 트위터리안이 '회사 사이트가 해킹당했다'고 올린 것.
ⓒ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동영상 전문 사이트 '유튜브'에도  'LG유플러스 그룹웨어가 후이즈팀에 해킹당했다(LG U+ GroupWare HACKED by Whois Team)'는 영상이 게시됐다. 여기에서는 사진으로는 확인하기 어려웠던 또 다른 메시지의 전문을 파악할 수 있었다.

"우리는 해킹에 관심을 가져왔다. 이 움직임은 시작에 불과하다. 사용자의 계좌와 모든 데이터는 우리 손에 들어왔다. 불행하게도, 우리는 당신의 데이터를 삭제할 것이다. 우리는 돌아올 것이다. 다시 보자고."

LG유플러스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그룹웨어 일부가 해킹됐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이 문제는 "방송사 및 금융권에 대한 해킹과는 전혀 상관없다"며 "(그룹웨어 해킹은) 추가 피해가 없도록 망을 차단하고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