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에 있는 청심국제고 합격생의 76%가 청심국제중 출신이란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두 학교를 운영하는 청심재단이 '해외 체류 경험이 있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대안학교를 추진하고 나서 '사실상 국제초 설립 시도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경기도교육청도 3월 중 '초등학교 학력 인정 청심학교' 설립 인가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어서 '학력 대물림' 논란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 76%가 특정 국제중 동창생... 이상한 국제고

당시 교육장 "2007년부터 국제초 추진하더니...."

경기도교육청과 청심재단, 가평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청심재단은 지난해 12월 '해외 체류 경험'이 있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대안학교 설립 신청서를 가평교육지원청에 냈다. 개교 예정일은 2014년 3월 5일이고, 전교생은 288명이다.

이 재단은 가평교육지원청이 '자신들이 낸 사립초등학교 설립 신청을 사실상 불허'하자 행정소송을 내 지난해 초 패소한 뒤, 대안학교 설립으로 방향을 틀었다. 청심학원의 한 법인부서 부장은 "당시에 행정소송을 낸 법인관계자들은 모두 물러나고 지금은 새로운 사람들이 맥락이 다른 대안학교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해 초까지 가평교육지원청 교육장을 맡았던 A씨는 "청심재단이 2007년부터 5차례 이상 초등학교 설립 신청서를 냈는데 초기에는 한 달에 50만원을 받는 '국제초' 명의의 학교를 신청하기도 했다"면서 "보통교육을 해야 하는 게 초등학교 교육인데 (서울) 강남 아이들을 위한 국제초등학교 설립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가평지역 한 교사도 "귀족학교형 국제초를 사상 최초로 추진하던 청심학원이 최근 들어 초등생용 대안학교를 만든다는 것은 국제초를 위장하기 위해 '눈 가리고 아용하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청심학원 "부적응 학생 위한 것, 국제초 추진 아니다"

이 같은 우려에 대해 청심학원의 한 법인부서 부장은 "우리가 추진하는 대안학교에 들어올 학생들은 100% 귀국 학생들"이라면서 "부적응 학생들을 위한 대안학교를 만들겠다는 것이지 국제중 진학을 위한 국제초를 만든다는 건 전혀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이전에도 학생 수용계획 문제로 사립초 신설이 무산된 것일 뿐이었기 때문에 이번 대안학교 신설에 대해 교육청에서 잘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청심학교 신설에 대해 일부 모집 대상 학생을 수정하는 조건으로 심의 개시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해외에서 일정기간 이상 체류해 적응이 어려운 학생을 대상으로 한 대안학교라면 심의요건이 충분할 것으로 판단해 3월 중에 대안학교설립심의위원회를 열어 '청심학교'에 대한 인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인터넷<교육희망>(news.eduhope.net)에도 보냈습니다.



태그:#국제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