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좋은 선택을 했는데, 왜 사회는 왜 변하지 않을까

[기사대체: 19일 오후 6시 11분]

ⓒ 고정미

관련사진보기


지상파 방송3사(KBS·MBC·SBS) 18대 대선 공동 출구조사에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가 50.1%로, 48.9%에 그친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를 오차범위 안에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0.8%p)

하지만 <오마이뉴스> 예측조사에서는 반대로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50.4%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48.0%로, 문 후보가 오차범위 밖인 2.4%p 차이로 앞섰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1.06%p. 응답률 18.6%)

또한 YTN 예측조사에서는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49.7%~53.5%,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가 46.1%~49.9%로 문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마이뉴스> 예측조사는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안일원)에 의뢰해 19일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적극 투표층(이미 투표를 했거나 반드시 투표를 할 것이라는 응답자) 86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로 실시했다. 예측조사로는 최대 규모다.

지상파 방송 출구조사는 미디어리서치(MBMR)·코리아리서치센터(KRC)·TNS 등 3개 여론조사기관이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유권자 8만6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1800명의 조사원이 전국 360개 대상 투표소의 50m 밖에서 방금 투표를 마치고 나온 유권자의 매 6번째 투표자에게 직접 조사지를 나눠주고 수거함으로 수거하는 방식이 사용됐다.

조사 결과가 엇갈리게 나옴에 따라 최종 결과는 끝까지 개표 결과를 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방송 출구조사에서 서울특별시 교육감 선거는 문용린 후보 52.6% 이수호 후보 39.4%로 문 후보가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앱 홍보 배너

2000년부터 오마이뉴스에 몸담고 있습니다. 그때는 풋풋한 대학생이었는데 지금은 두 아이의 아빠가 됐네요. 현재 법조팀을 이끌고 있습니다. 궁금하신 점 있으면 쪽지 주세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