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차태현 "'1박2일'에 '런닝맨' 밀려...김종국 힘내길"

 새누리당 대구시당 디지털선거대책본부가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새누리당 대구시당 디지털선거대책본부가 SNS계정에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후보를 거지와 개로 비유한 사진을 올린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새누리당 대구시당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둘이 합치가(합쳐서) 구걸 한다고 뭐 될줄 아나, 고마 치아라(그만 치워라)"는 글과 함께 거지와 개 한 마리가 지나가는 사람들 앞에 엎드려 구걸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대구시당은 이 사진 외에도 고등어를 석쇠에 굽는 사진에 "나는 간철수, 간 좀 맞춰둬. 맨날 딸딸 굽기만 하고 나는 간철수"를 적은 사진을 게재했다. 게다가 각종 우스꽝스러운 사진에 '문재인, 간철수' 등의 조롱 섞인 용어를 써가며 합성사진을 여러 장 올려 놓았다. 사진 밑에는 두 후보를 비하하는 댓글들이 '좋아요'와 함께 달려 있었다.

이에 대해 민주통합당 대구시당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통합당은 "지난 4월 새누리당 이준석 당시 비대위원이 문재인 후보의 목이 잘리는 패러디 만화를 게재해 논란을 일으킨 데 이어 걱정스러운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고 말했다.

민주통합당은 "표현의 자유를 아무리 강조해도 누군가의 권리를 짓밟는 자유는 용납될 수 없는 것"이라며 "새누리당 디지털정당의 행동은 명백히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통합당은 또 "일국의 대통령 후보를 내세운 정당의 어엿한 위원회가 이런 저급한 행동을 일삼는 것을 보고 있으면 화가 나기 보단 박근혜 후보가 진심으로 걱정된다"며 "그대들이 문재인, 안철수 후보에게 예의를 갖추는 것은 곧 박근혜 후보에게 예의를 갖추는 것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한시바삐 깨닫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