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기자회견에 참석해 "평화선도외교, 균형외교, 국제협력외교, 국민이 참여하는 공공외교를 통해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국제질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측이 이명박 대통령의 특검 수사시한 연장 거부를 기점으로 대대적인 정권심판 공세에 나서고 있다. 문 후보는 이 대통령과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를 비판하는 특별 성명서 발표를 통해 공세의 선봉에 섰다.

문 후보는 13일 진성준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서에서 "국정운영의 최고 책임자가 자신의 의혹에 대해 스스로 수사를 중단시킨 것은 민주주의 국가에서 민망한 일"이라며 "우리 사회의 법치주의와 민주주의가 또 한 번 크게 후퇴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문 후보는 "이번 사건은 대통령과 그 가족, 청와대가 비리 의혹을 받아 온 중차대한 사안"이라며 "대통령이 끝까지 진실을 가려 줄 것을 요구하는 게 상식이자 정도"라고 밝혔다.

문 후보는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도 정면 비판했다. 그는 "박 후보 측조차 여기에 동조한 것은 더 이해하기 어렵다"며 "자신들의 허물을 대하는 태도와 남의 허물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도 너무 다르다, 이중잣대는 권력의 사사로움을 보여주는 중요한 지표"라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법은 만인에게 평등해야 하고 권력은 공평하고 정의로워야 국민에게 신뢰를 얻는다"며 "권력의 정당성은 도덕성에서 나온다는 교훈을 무시한 대가를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후보는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검 거부는 이명박-박근혜 찰떡 공조의 산물"

문재인 후보 캠프의 공보단도 파상공세에 나섰다. 우상호 공보단장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특검 연장 거부는) 이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해 새누리당이 먼저 제안했고 그것을 받아서 청와대가 특검 수사 연장을 거부한 과정을 주목한다"며 "박근혜 후보가 이 대통령을 보호하고 이 문제를 대선 쟁점화하지 않기 위한 고도의 합의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중대 사건으로 규정한다"고 밝혔다.

우 단장은 "박 후보는 이 대통령의 내곡동 사건에 대해 일언반구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박 후보와 이 대통령 사이에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 새누리당이 왜 먼저 이 사안에 대해 앞길을 깔아줬는지 박 후보가 답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성준 대변인도 "새누리당이 청와대에 특검 연장 거부를 주문한 것은 박 후보의 지시나 내락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이명박 일가의 비리를 덮어주는 대신 선거에서 친이계의 협조를 끌어내려는 정치적 계산"이라며 "특검 거부는 이명박-박근혜 찰떡 공조의 산물"이라고 비판했다.

진 대변인은 "이로써 이번 대선구도는 문재인과 안철수를 한편으로, 이명박과 박근혜를 한편으로 하는 양대 구도다. 문재인과 안철수는 단일화를 할 예정이고 이명박과 박근혜는 이미 단일화 됐다"며 "이번 선거는 이명박-박근혜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말했다.
☞ 당신의 이야기도 '뉴스'가 됩니다. 지금 시민기자로 가입하세요!   ✎ 시민기자란?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6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