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FA 최대 어부 김성근, 야신의 행보는?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측이 이명박 대통령의 특검 수사시한 연장 거부를 기점으로 대대적인 정권심판 공세에 나서고 있다. 문 후보는 이 대통령과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를 비판하는 특별 성명서 발표를 통해 공세의 선봉에 섰다.

문 후보는 13일 진성준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서에서 "국정운영의 최고 책임자가 자신의 의혹에 대해 스스로 수사를 중단시킨 것은 민주주의 국가에서 민망한 일"이라며 "우리 사회의 법치주의와 민주주의가 또 한 번 크게 후퇴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문 후보는 "이번 사건은 대통령과 그 가족, 청와대가 비리 의혹을 받아 온 중차대한 사안"이라며 "대통령이 끝까지 진실을 가려 줄 것을 요구하는 게 상식이자 정도"라고 밝혔다.

문 후보는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도 정면 비판했다. 그는 "박 후보 측조차 여기에 동조한 것은 더 이해하기 어렵다"며 "자신들의 허물을 대하는 태도와 남의 허물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도 너무 다르다, 이중잣대는 권력의 사사로움을 보여주는 중요한 지표"라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법은 만인에게 평등해야 하고 권력은 공평하고 정의로워야 국민에게 신뢰를 얻는다"며 "권력의 정당성은 도덕성에서 나온다는 교훈을 무시한 대가를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후보는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검 거부는 이명박-박근혜 찰떡 공조의 산물"

문재인 후보 캠프의 공보단도 파상공세에 나섰다. 우상호 공보단장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특검 연장 거부는) 이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해 새누리당이 먼저 제안했고 그것을 받아서 청와대가 특검 수사 연장을 거부한 과정을 주목한다"며 "박근혜 후보가 이 대통령을 보호하고 이 문제를 대선 쟁점화하지 않기 위한 고도의 합의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중대 사건으로 규정한다"고 밝혔다.

우 단장은 "박 후보는 이 대통령의 내곡동 사건에 대해 일언반구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박 후보와 이 대통령 사이에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 새누리당이 왜 먼저 이 사안에 대해 앞길을 깔아줬는지 박 후보가 답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성준 대변인도 "새누리당이 청와대에 특검 연장 거부를 주문한 것은 박 후보의 지시나 내락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이명박 일가의 비리를 덮어주는 대신 선거에서 친이계의 협조를 끌어내려는 정치적 계산"이라며 "특검 거부는 이명박-박근혜 찰떡 공조의 산물"이라고 비판했다.

진 대변인은 "이로써 이번 대선구도는 문재인과 안철수를 한편으로, 이명박과 박근혜를 한편으로 하는 양대 구도다. 문재인과 안철수는 단일화를 할 예정이고 이명박과 박근혜는 이미 단일화 됐다"며 "이번 선거는 이명박-박근혜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말했다.

모바일앱 홍보 배너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