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도둑 뇌사, 집주인 징역'으로 불거진 정당방위 논란

▲ 장수동 황금은행나무 가을를맞이한 장수동은행나무가 황금색으로 물들었다.
ⓒ 문경숙

관련사진보기


가을은 우리에게 다양한 모습으로 감성을 선사해줍니다. 인천시 남동구 장수동에는 800살이 넘은 '장수동 은행나무'가 있습니다. 올 가을엔 운이 좋게도 은행나무의 황금 자태를 촬영하게 되었습니다. 높이 13m, 둘레 8m가 넘는 거목입니다.

노오란 황금빛으로 옷을 갈아입으니 어스름한 해질녁에도 황금빛 세상으로 밝혀 줍니다. 은행나무가 선물해준 황금길도 사각사각 걸어보고 은행잎으로 단장해 준 벤치에도 앉아 보았습니다.

모든 것이 깊어가는 사색의 계절. 이 가을이 가기전에 황금빛 은행나무 속으로 나를 묻어 보았습니다. 오마이뉴스를 사랑해주시는 여러분! 장수동 은행나무가 주는 황금의 기운 받으시고 올 한해 대박의 꿈 이루세요!

▲ 사색의 벤치 밴치에 떨어진 은행잎이 사색의 공간을 만들었다.
ⓒ 문경숙

관련사진보기


▲ 가을속에 물들다. 촬영을 하다가 쌓여 있는 은행잎이 너무 고와 나를 묻어 보았다.
ⓒ 문경숙

관련사진보기


▲ 황금길 노오란 은행잎이 황금길을 만들어 놓았다.
ⓒ 문경숙

관련사진보기


▲ 황금 양탄자 가을바람에 떨어진 은행잎이 황금 양탄자를 깔아 놓았다.
ⓒ 문경숙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미디어다음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모바일앱 홍보 배너

사랑,열정으로 좀 더 아름다운 세상을 위하여 살고싶고 아름다운 세상의 이야기들을 전달하고싶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