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청 문건' 박관천 경정 구속... "범죄소명·혐의중대"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후보가 본격적인 후보 단일화 룰 협상을 위해 12일 '단일화 방식 협의팀' 인선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가기로 했으나 적지 않은 진통이 예상되고 있다.

이르면 지난 10일 쯤 나올 것이라 예상되었던 '새정치 공동선언' 합의문도 국회의원 정수 조절 문제와 중앙당 축소·폐지 문제로 최종 합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후보 등록 마감까지 시간이 촉박한 만큼 어떤 양상으로 두 후보가 어려움을 해결할지 여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아이튠즈에서 <이털남> 듣기
☞ 오마이TV에서 <이털남> 듣기

 송호창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 캠프 공동선대본부장.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오마이뉴스 팟캐스트 방송 <이슈 털어주는 남자>(이털남)에 출연한 송호창 안철수 무소속 후보 캠프 공동선대본부장은 "(13일 오전 현재) 아직까지 마무리를 하면서 합의할 지점이 남아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12일 오후까지는 아직 타결되지 않은 쟁점이 남았었다"고 말했다.

일각의 분석대로 국회의원 정수 조절과 중앙당 축소·폐지 문제가 쟁점으로 남아있느냐는 질문에 송 본부장은 "협상담당인 김성식 공동선대본부장이 종합적으로 말씀을 드릴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단일화 룰 협상팀의 인선도 마무리되어 문 후보 측에서는 박영선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윤호중 전략기획실장, 김기식 미래캠프 지원단장이 나섰으며 안 후보 측에서는 조광희 비서실장, 금태섭 상황실장, 이태규 미래기획실장이 나서 13일 첫 상견례를 가졌다.

한편 안 후보 측 인선에서 민주당 출신이 배제된 것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송 본부장 등 민주당 출신 인사가 배제된 데 특별한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송 본부장은 "세 사람이 의사결정을 모두 하는 게 아니라 캠프 내부와 모든 문제를 상의하면서 진행 하고 있기 때문에 협상팀에 큰 의미를 둘 필요 없다"며 "어떤 사람이 들어가더라도 후보들의 의사와 생각을 그대로 반영해야 하고 또 서로간의 신뢰도 있다"고 말했다.

여론의 가장 큰 관심사는 아무래도 후보단일화의 최종 타결 시점이다. 그리고 그 시점은 룰 협상에 걸리는 시간이 어느 정도일지에 따라 달라질 터. 송 본부장은 "해봐야 알겠지만 (늦어지고 있는) '새정치 공동선언문'과 달리 룰 협상에 시간이 오래 걸리게 되면 두 후보 모두에 좋지 않을 것 같다"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끝내야 한다는 생각을 두 후보 모두 공유하고 있다는 의견을 전했다.

두 후보의 단일화 방식 선호가 여론조사와 국민경선으로 각각 갈리면서 양측이 첨예하게 대립할 것으로 예상되어 두 후보가 앞으로 어떤 합의를 볼지도 관건이다. 송 본부장은 "과거 민주당에서 내부경선을 하거나 지도부를 선출하거나 할 때 다양한 방식을 사용했는데 어느 하나 잡음이 나오지 않았던 경우가 없었다"며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가 쉽지 않아 어느 하나가 좋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여론 조사만으로는 불안한 요소가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솔직하게 다른 방법이 또 무엇이 있을지 상상력을 발휘해보아도 (찾기) 어렵다"며 "지금까지 나온 방법 외에 다른 방법도 있을지 계속 연구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만약 여론조사 결과가 단일화 방식에 일부가 포함되든 전체가 반영되든 반영이 된다고 하면 설문의 문항에 따라 유불리가 정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세부 문항 협상에도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세부 문항을 정하는 것은 중립 입장의 여론 조사 전문가에게 맡겨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송 본부장은 "여론조사는 많이 해본 경험이 있어서 문안을 조정하고 만드는 데 긴 시간이 걸릴 것 같지 않다"며 "기본적인 룰을 정하는 것이나 내용을 채우는 것이나 후보들이 이미 밝힌 방향대로 협상팀이 직접 논의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송 본부장은 "이길 수 있는 단일화는 룰만으로 진행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새정치 공동선언'을 작성하는 실무팀이 얼마나 원만하게 합의내용을 만들어 내느냐에 따라서 국민들이 기대를 가질 수 있고 그게 있을 때만 단일화 룰이 어떤 방식이 되든 국민들의 동의를 더 많이 얻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팟캐스트 방송 '이슈털어주는남자' 제작팀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