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김성근 감독, 한화 사령탑 선임... '야신'의 컴백

야권은 12일 이명박 대통령이 내곡동 사저 특별검사팀의 수사기간 연장 신청을 거부한 데 대해 일제히 비난했다.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 캠프의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저녁 논평을 통해 "특검 기한 연장을 거부한 것은 의혹을 철저히 밝히라는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의혹의 당사자인 이 대통령이 특검 기한 연장을 거부한 것은 이번 대선을 통해 반드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당 이언주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여기서 수사를 중단하는 것은 진실을 은폐하기 위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라며 "특검을 거부한다 해서 비리가 덮여지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국민적 분노만 살 뿐"이라고 주장했다.

안철수 대선후보(무소속) 캠프의 유민영 대변인은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후보, 새누리당이 합작하여 내곡동 사저부지 매입 의혹 사건의 진상규명을 막고 있다"면서 "이는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후보가 특권과 반칙의 집권세력, 정치세력임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준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아직 거부 발표가 있기 전인 이날 오전 박선숙 캠프 공동본부장은 "새누리당이 내곡동 특검 수사기간 연장 요청에 대해 거부를 촉구했다"면서 "대통령이 새누리당이 지시하는 대로 만약 한다면 그것은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을 상황을 부를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상정 진보정의당 대선후보 선대위 이정미 대변인은 "수사대상이 소환조사에 비협조하고,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하고, 압수수색도 거부하더니 수사 자체도 가로막았다"면서 "이것은 청와대가 아니라 범죄 집단에나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후보는 내곡동 사저부지 의혹에 대해 지금껏 단 한 마디 언급도 없다"면서 "현직 대통형의 비리, 그리고 수사 방해와 거부에 박근혜 후보가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선후보 선대위 이수정 부대변인은 "모든 게 탄로날까 겁먹은 행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면서 "이번만 막으면 된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지만 지켜보고 있는 국민이 있다"고 말했다.

반면 여권인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측은 특검 수사기간 연장 거부가 알려진지 3시간이 지난 밤 9시 20분 현재까지 관련 논평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새누리당은 아직 발표가 있기 전인 이날 낮 4시경 이철우 원내대변인이 현안 브리핑을 통해 "특검팀, 이제 그 정도면 됐다"고 논평했다.

그는 "특검팀은 김윤옥 여사에 대한 서면조사 결정과 대통령 아들 소환, 관련자에 대한 광범위한 압수수색과 계좌추적, 통화내역 조회에 이어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까지 단행한 만큼 충분히 국민적 의혹이 밝혀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수사기간을 연장하겠다고 한다면 대선에 정략적으로 이용하려는 민주당의 입맛에 맞추기 위한 정치적 이벤트라는 국민적 오해를 불러올 것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모바일앱 홍보 배너

2000년부터 오마이뉴스에 몸담고 있습니다. 그때는 풋풋한 대학생이었는데 지금은 두 아이의 아빠가 됐네요. 현재 법조팀을 이끌고 있습니다. 궁금하신 점 있으면 쪽지 주세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