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12일 오후 전북 익산 금마시장을 방문해 미나리를 구입하고 있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12일 오후 전북 익산 금마시장을 방문해 미나리를 구입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가 12일 오후 전북 익산시 금마면 금마시장을 방문, 한 방앗간을 들러 갓뽑은 가래떡을 맛보고 있다.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가 12일 오후 전북 익산시 금마면 금마시장을 방문, 한 방앗간을 들러 갓뽑은 가래떡을 맛보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핵심이 빠진, 너무 형식적인 답변이잖아요. 사람이 안 사는 동네니까 사람이 살게끔 주택정책을 뭘 해줄 수 있냐니까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이 되어야 사람이 온다니요."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즉흥 질문'에 유난히 약한 면모를 다시 드러냈다. 박 후보는 12일, 전북 익산시 금산면 금마장을 찾아 김장 채소들을 사며 바닥 민심을 살피고 시장 상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현장 상인들의 요구를 듣고 박 후보가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지역의 최대 현안은 고도제한 문제. 미륵탑 등 문화재가 많은 동네다보니 건물을 5층 이상으로 올리지 못하도록 규제가 있다는 것이었다. 상인들은 박 후보에게 "고도제한 때문에 인구유입이 안 되니 높은 건물을 지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시장을 한 바퀴 둘러본 박 후보도 이 점을 체감한 눈치였다. 그는 "장날인데도 손님들이 별로 없다"면서 "전북에 인구도 떠나고 굉장히 어려움이 많으니 경기가 살아나도록 식품 클러스터 건립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고도제한 문제도 제가 잘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 상인이 '심화 질문'을 던졌다. 그는 박 후보에게 "식품 클러스터와 농공단지가 들어서도 고도제한이 있으면 사람들이 다른 도시로 빠져나간다"면서 "사람들이 머물 수 있는 주택정책이 있으면 시장과 지역이 활성화될 수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주민의 정착을 장려하는 주택정책이나 고도제한 규제가 풀리지 않으면 일거리가 생겨도 전주나 익산 등 인근 대도시 좋은 일만 시켜준다는 얘기다.

박 후보는 "장기적으로는 농촌에 살려면 이곳에 와서 교육도 시킬 수 있어야 하고 복지 그런쪽으로도 돼야 젊은 사람도 정착할 수 있다"고 수긍했다.

그러나 그는 이어 "얼마든지 아기를 키우며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이 있어야 인구가 유입된다"면서 "그런 매력이 없으면 일부러 와서 살라고 해서 사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변을 마쳤다. 박 후보가 지역 발전에 호의적이라는 생각에 주택정책을 물어본 상인의 기대와는 정 반대의 입장을 밝힌 셈이다.

박 후보는 지난 9일 부산 벡스코의 모교 게임대학원 부스를 찾았을 때도 이같은 식의 답변을 해 구설수에 올랐었다. 현장에서는 "게임 산업이 미래 성장동력"이라고 해 놓고 게임 산업 발전에 치명적인 영향을 주는 '셧다운제'에는 뚜렷한 반대 입장을 밝히지 않는 식이었다.

"대선 후보면 서민들에게 와 닿는 말을 해야... 실망했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12일 오후 전북 익산 금마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12일 오후 전북 익산 금마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12일 오후 전북 익산 금마시장에서 시민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12일 오후 전북 익산 금마시장에서 시민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박 후보는 이날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 연장과 대형마트 진출 시 사전신고 및 입점을 예고하도록 하는 법안 등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상인들에게 약속했다. 그러나 주택정책에 대한 답변을 들은 상인들은 마뜩찮은 표정이었다.

간담회 현장에 있었던 금마장 상인 아무개씨는 간담회를 마친 후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대선 후보라면 그런 질문에도 서민들에게 실질적으로 와 닿을 수 있는 말을 해야하는 것 아니냐"면서 "너무 실망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고도제한 때문에 지역이 힘든 건 알겠다고 해놓고 주택정책 지원에는 딴소리를 한다고 느꼈다"면서 "고도제한 문제도 결국 안 풀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가 전북의 작은 5일장인 금마장을 찾은 것에 대해서도 "언론 플레이 같다"면서 곱지않은 시선을 보냈다. 그는 "서민들 어려움을 알기 위해서 재래시장을 찾을 것 같았으면 난장 사람들에게 어떤 힘든 점이 있는지 길거리에서 물어봐야 하지 않느냐"면서 "간담회 참석했던 사람들은 다 상인 대표, 고도정책 위원, 부녀회 회장들"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박 후보는 이날 시장 내 방앗간에서 직접 가래떡을 뽑고, 무와 미나리 등 김장 재료를 구입하며 상인들과 함께 하려는 노력을 기울였다. 시장 상인들은 박 후보가 가는 곳을 따라가며 사진을 찍는 등 대체로 박 후보를 반기는 모습이었다.

박 후보는 신용카드는 없이 지폐만 종류별로 담긴 겉은 파랑색이고 속은 베이지색인 지갑도 준비했다. 박 후보는 지난 9일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해산물을 살 때 주머니에서 꺼낸 8000원에 조윤선 대변인이 건네준 5만 원을 합쳐 값을 치르다 '해산물 가격을 모르는 게 아니냐'는 오해를 받았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12일 오후 전북 익산 금마시장을 방문해 미나리를 구입한 뒤 지갑에서 지폐를 꺼내고 있다. 박 후보가 주머니에서 꺼낸 지갑에는 신용카드나 신분증은 없이 지폐만 몇장 들어있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12일 오후 전북 익산 금마시장을 방문해 미나리를 구입한 뒤 지갑에서 지폐를 꺼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 당신의 이야기도 '뉴스'가 됩니다. 지금 시민기자로 가입하세요!   ✎ 시민기자란?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태그:#박근혜

72kg. '밥값'하는 기자가 되기위해 오늘도 몸무게를 잽니다. 살찌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6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