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평화반핵군축시민연대가 4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고리원전 1호기 폐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조광수 상임위원장의 사회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종석 상임대표와 김성국 상임대표, 신혜숙 여성문화인권센터 대표 등이 참석했다.
 평화반핵군축시민연대가 4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고리원전 1호기 폐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조광수 상임위원장의 사회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종석 상임대표와 김성국 상임대표, 신혜숙 여성문화인권센터 대표 등이 참석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원전의 잦은 고장과 사고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고리원전 1호기 폐쇄를 요구하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평화반핵군축시민연대는 4일 오전 10시 부산시청 앞에서  고리원전 1호기 폐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참가자들은 고리1호기 폐쇄와 함께 탈핵·대체에너지 개발의 필요성을 한 목소리로 외쳤다. 이종석 상임대표는 "세계는 이미 탈원전으로 가고있다"며 "(한국도) 이미 수명을 다한 원전부터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상임대표는 "탈 원전과 더불어 태양열·풍력·수력·조력 등 대체에너지에 대한 대책을 정부가 앞장 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탈 원전의 첫 번째 과제로 수명을 넘겨 연장 운영되고 있는 고리1호기의 폐쇄를 꼽으면서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함께 고리1호기 폐쇄와 탈 원전·대체에너지 개발에 힘을 합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국 상임대표도 "당장 한국 사회에서 모든 원전을 앲애자는 것이 아니라 수명을 다한 고리1호기부터 폐쇄하면서 궁극적으로는 핵없는 탈 원전·대체에너지 개발이 필요하다는 매우 합리적인 요구"라며 이 상임대표의 말에 힘을 싣었다.

이어진 기자회견문 낭독에서 이들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 부산시장과 부산시의회 의장은 고리원전 1회기 폐쇄에 앞장서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특히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최근 고리원전 직원들의 마약 투약 사건을 문제 삼으며 원전의 부실 운영을 강도높게 질타했다.

"누구보다 부산시장과 부산시의회 의장은 앞장서야 할 것"

이들은 "고리원전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직원들이 마약을 투약한 채 근무한 것으로, 절대 있어서도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그런데도 고리원전 측은 이들이 소속된 소방대가 원전운전과 관련이 없는 부서라며 안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소방대가 소속된 팀 이름부터가 재난안전팀"이라며 "원전의 화재를 예방하고 초동진화에 나서야 하는 소방대가 어떻게 원전의 안전과 관련이 없다는 것인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변명에 불과하다"고 한국수력원자력을 성토했다.

또 이들은 "노후화 된 고리원전의 운용을 담당하는 직원들의 안전불감증이 더 큰 사고의 위험요인으로 다가오고 있다"며 "뇌물과 비리로 얼룩진 중고 부품들과 안전불감증에 걸린 직원들, 그리고 근무 중에 마약까지 투여하는 직원들에 의해 운용되는 고리1호기의 안전을 누가 장담할 수 있단 말인가"라고 되물었다.

이들은 "노후화된 고리원전을 계속 가동하는 것은 고리원전 주변 주민들은 물론, 원전 사고가 발생할 경우 강제 대피시켜야 하는 30km 이내에 살고 있는 대부분의 부산 시민들의 안전을 위험 속에 그대로 방치하고 있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들은 "하루하루 위험 속에서 생활하는 부산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들을 해야 할 것"이라며 "누구보다 부산시장과 부산시의회 의장은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2일에는 부산 신고리1호기가 제어봉 제어계통 고장으로 발전이 정지된 데 이어 전남 영광5호기마저 주급수펌프 정지로 가동이 중단되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대해 한국수력원자력은 "발전정지는 국제원자력기구의 사고·고장 0등급에 해당되는 것으로 발전소의 안정성에는 영향이 없으며 방사능 외부 누출과도 전혀 상관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원전 가동중단 사고는 올해만 7번 일어났고 시운전을 포함하면 12번 발생했다.


태그:#고리원전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