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국립무용단의 새로운 도전 <회오리>

 야권의 대선 후보인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안철수 후보.
ⓒ 권우성/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야권단일후보를 향한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대선후보의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18, 19일 양일간 전국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야권대선후보 선호도 조사에서 문 후보와 안 후보는 0.2%p 차의 접전을 벌였다. 전날 같은 기관 조사에서 나타난 12.6%의 격차가 거의 사라진 셈이다.

지난 19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안 후보의 상승세는 뚜렷했다. 안 후보는 야권대선후보 선호도 조사에서 전일 대비 6.5%p 상승한 38.8%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그러나 문 후보는 전날 대비 5.9%p 떨어진 39.0%를 기록했다.

안 후보는 다자대결에서도 상승세를 탔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35.7%)에 이어 지지율 26.5%를 기록, 2위로 복귀했다. 직전 조사에서 안 후보를 제쳤던 문 후보는 24.3%를 얻어 다시 3위로 내려왔다. 안 후보가 전날 대비 4.0%p 상승한 반면, 문 후보가 1.8%p 하락한 결과였다. 그러나 문 후보와 안 후보의 격차는 불과 2.2%p로 오차범위 내였다.

문재인·안철수 후보는 박근혜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오차범위 밖으로 격차를 벌렸다.

문 후보는 양자대결시 48.1%의 지지율을 얻어, 박 후보(42.3%)를 5.8%p차로 제쳤다. 전날 조사에서 드러난 격차(3.1%p)가 더 벌어진 셈이다. 안 후보 역시 양자대결에서 48.3%의 지지율을 기록, 박 후보(42.5%)를 5.8%p차로 앞섰다. 안 후보는 전날 같은 기관 조사에서 0.2%p 차로 박 후보에게 뒤졌지만 출마선언 효과를 통해 '역전'에 성공했다.  

이 조사는 자동응답방식 전화조사(가구전화 RDD 80% + 휴대전화 RDD 20%)로 실시됐다. 신뢰수준은 95%이며 오차범위는 ±2.5%p이다.

한편, 문 후보는 20일 오전 열린 의원총회에서 "안철수 후보에게 조기 단일화를 촉구할 필요도, 협상을 통한 단일화에 연연할 필요 없다"며 자신감을 내보였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