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표정관리' 청와대 "순천·곡성까지 이길 줄이야"

 통합진보당 경남도당은 12일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는 중소상인살리기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 통합진보당 경남도당

관련사진보기


통합진보당 경남도당은 12일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는 중소상인살리기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대형마트 의무휴업을 둘러싸고 대형마트와 지자체 간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며 "지난 6월 법원의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효력 집행정지 가처분 결정 이후 대형마트의 영업이 다시금 재개되면서, 중소상인들의 반발 또한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서울, 부산, 충청북도 등 광역지자체가 나서서 의무휴업관련 법적 보완장치를 마련하는 등 중소상인들과의 상생방안 찾기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광역시도에서 조례 개정 표준권고안을 만들어 기초시군에 제시하거나 독려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합진보당 경남도당은 "경남도 역시 대형마트 의무휴업 및 지역 중소상인 살리기를 위한 대책마련에 적극 나서야 할 때"라며 "기초 시군의 역할론만 앞세워 도내 중소상인들의 생존권 지키기에 미온적 태도를 취할 것이 아니라 구체적 방도와 대책을 내어 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영업시간 제한 및 의무휴업제도 적용, 대형마트와 SSM에 대한 허가제 도입 등을 담고 있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을 추진할 것"이라며 "'대형마트 의무 휴업제 사수 조례 제개정과 중소상인 살리기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중소상인 및 재리시장 상인들의 생존권 대책 마련에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