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통합진보당 경남도당은 12일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는 중소상인살리기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통합진보당 경남도당은 12일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는 중소상인살리기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 통합진보당 경남도당

관련사진보기


통합진보당 경남도당은 12일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는 중소상인살리기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대형마트 의무휴업을 둘러싸고 대형마트와 지자체 간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며 "지난 6월 법원의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효력 집행정지 가처분 결정 이후 대형마트의 영업이 다시금 재개되면서, 중소상인들의 반발 또한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서울, 부산, 충청북도 등 광역지자체가 나서서 의무휴업관련 법적 보완장치를 마련하는 등 중소상인들과의 상생방안 찾기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광역시도에서 조례 개정 표준권고안을 만들어 기초시군에 제시하거나 독려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합진보당 경남도당은 "경남도 역시 대형마트 의무휴업 및 지역 중소상인 살리기를 위한 대책마련에 적극 나서야 할 때"라며 "기초 시군의 역할론만 앞세워 도내 중소상인들의 생존권 지키기에 미온적 태도를 취할 것이 아니라 구체적 방도와 대책을 내어 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영업시간 제한 및 의무휴업제도 적용, 대형마트와 SSM에 대한 허가제 도입 등을 담고 있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을 추진할 것"이라며 "'대형마트 의무 휴업제 사수 조례 제개정과 중소상인 살리기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중소상인 및 재리시장 상인들의 생존권 대책 마련에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 당신의 이야기도 '뉴스'가 됩니다. 지금 시민기자로 가입하세요!   ✎ 시민기자란?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6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