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손석희 묻고 서태지 답했다..."서태지와 아이들 재결합?"

서울특별시와 서울특별시교육청이 공동주최하고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미지센터)가 주관해 지난 8월 22일부터 양일간 서울시 관내 63개 특성화고등학교 198개팀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특성화고 창의아이디어 경진대회'시상식이 9월 11일(화) 오후 4시,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13층 대회의실에서 김상범 서울시 행정부시장 및 수상자 가족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6회째를 맞는 이번 경진대회에 서울아이티고등학교의 '시각장애인을 위한 수도꼭지 개발'이 대상을 차지하는 등 총 20개팀이 서울시장 표창을 받았다.

심사위원장인 서일대학 홍선학 교수는 "대상작은 기존의 수도꼭지 외면에 점자를 설치해 일반인도 점자를 구성한 색으로 온수와 냉수를 구별할 수 있도록 하고 시각장애인이 손잡이를 회전할 때 움직이는 느낌으로 온도를 파악할 수 있게 외부 장치를 제작해 쉽게 장착 가능하도록 감각적으로 구현해 시각장애인의 불편을 덜어주고자 한 점이 대상 선정에 크게 작용했다"고 강조했다.

 서울 특성화고 창의아이디어경진대회 시상식에 참가한 한 학생이 김상범 서울시 행정1부시장에게 자기 작품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 미지센터 제공

관련사진보기


금상에는 일상의 아이디어를 전기콘센트의 기능개선에 적용한 수도전기공업고등학교(왼손잡이팀) '하이패스 콘센트&플러그', 서울의 훌륭한 교통 인프라 비해 교통에 대한 정보를 잘 알지 못해서 불편을 느끼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교통카드를 관광 상품으로서 리디자인한 미림여자정보고등학교(NERO)의'외국인 관광객용 교통카드 패키지'가 선정됐다.

이밖에도 정화여자상업고등학교(A-BITA팀)의'웹기반 특성화고등학교 모의지원 시스템 및 안드로이드 기반 어플리케이션 개발' 등 3작품이 은상에, 서울여자상업고등학교(우아랑팀)의 '어린이들에게 한국의 전통을 가르쳐주는 교육용 어필리케이션' 등 10개 작품이 동상에, 신진자동차고등학교(모바일로보틱스팀)의 '공장자동화 기계 모니터링 앱' 등 4개 작품은 특별상에 선정됐다.

서울시는 수상팀 배출학교에 '실습실 개선, 전문동아리 활동비'로 총 2억5000여만 원을 지원하며 수상작품은 10월 12일(금)부터 14일(일)까지 서울과학축전 전시장(여의도 일대) 내 창의아이디어 경진대회 부스에서 전시된다.

모바일앱 홍보 배너

경희대NGO대학원에서 정책관리학을 전공했다. 대학 시절 문화일보 대학생 기자 활동을 했고 중앙일보 사이버논객, 한국일보 디지털특파원등으로 활동하며 필력을 키웠다. 서울흥사단 사무처장으로 활동하며 국무총리...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