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왜 친구들이 그렇게 됐는지 근본적인 이유 알고 싶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서울융합과학기술대학원 원장 (자료사진)
ⓒ 권우성/남소연

관련사진보기


D-100. 대선을 3달여 앞둔 10일,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여론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수의 조사에서 박 후보는 안 원장을 앞서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박 후보는 51.3% 안 원장은 44.8%의 지지율을 얻었다. 지난 7월 27~28일 조사에서 박 후보가 44.9%, 안 원장이 48.9%를 기록한 것에 비해 박 후보의 상승세와 안 원장의 하락세를 알 수 있다. 박 후보와 문재인 후보의 양자 대결에서는 각각 53.3%와 42.0%를 기록했다.

같은 날 <한국일보>에 따르면, 박 후보와 안 원장의 격차는 더욱 벌어진다. 박 후보는 50.4%, 안 원장은 40.9%로 지지율 격차가 9.5%p다. <한국일보>가 지난 6월 조사한 결과에 비해 박 후보는 2.2%p 상승했고, 안 원장은 4.3%p 하락했다. 박 후보(54.2%)와 문 후보(35,5%) 양자대결 격차는 18.7%p로 나타났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의 조사에서 박 후보 지지율은 50.4%, 안 원장은 45.9%로 조사됐다. 일주일 전인 8월 29일~31일 조사에서 박 후보는 52.7%, 안 원장은 43.2%의 지지율로 집계된 바 있어 박 후보의 지지율은 하락, 안 원장의 지지율은 상승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박 후보는 46.3% 안 원장은 43.9%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박 후보와 문 후보의 양자대결은 각각 56.8%, 34.4%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지난 6일~7일 조사해 9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박 후보는 46.3% 안 원장은 44.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박 후보와 문 후보의 양자대결에서 박 후보는 50.4%, 문 후보는 39.3%의 지지를 얻었다.

9일 발표된 <매일경제> 조사에서, 박 후보는 48.4%, 안 원장은 46.7%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일주일 전인 8월 27일 발표된 조사에서는 박 후보가 46.3%, 안 원장이 45.4%를 기록한 바 있다. 두 후보 모두 소폭 하락했음을 알 수 있다.

이처럼 박 후보와 안 원장의 양자대결에서 일관되게 박 후보가 2~10%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박 후보와 안 원장의 양자대결 격차보다 박 후보와 문 후보의 양자대결 격차(10~19%p)가 더 벌어지는 것으로 집계됐다.

'안철수 불출마 협박' 논란... 안 원장 측 입장 공감 의견 압도적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대선기획단 정준길 공보위원(사진 왼쪽)과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측 금태섭 변호사.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후보 측이 '안철수 원장의 불출마를 종용'했다는 논란에 대해, 안 원장 측의 입장에 공감하는 의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겨레> 조사에서 안 원장 측을 신뢰한다는 의견이 49.1%, 박 후보 측을 신뢰한다는 의견이 24.4%로 조사됐다. <중앙일보> 조사에서도 안 원장 측에 공감하는 의견이 40.2%, 박 후보 측에 공감하는 의견이 26.9%로 나타났다.

다만, <한국일보> 조사에서는 '안 원장 측에 공감 31.6%, 박 후보 측에 공감 32.3%'로 나타났다. 그러나 불출마 종용 논란에 타격을 입은 것이 박 후보 측이라는 의견(51.4%)이 안 원장이 타격을 입었다(28.5%)는 의견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처럼 '불출마 협박'에 대해 안 원장 측의 입장에 공감하는 여론이 높음에도 박 후보의 지지율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찌감치 여권의 단일 대선 후보로 선출된 박 후보가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며 '광폭행보'를 해나간 것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안 원장의 출마는 아직도 불투명한 가운데 개인 신상에 대한 각종 의혹이 불거진 것이 안 원장 지지율 상승세를 막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다자 대결에서 박 후보는 42.1%, 안 원장은 24.6%, 문 후보는 21.7%를 기록했다고 <한겨레>가 보도했다. <매일경제> 조사에서는 박 후보가 43.7%, 안 원장은 30.6% 문 후보는 18.9%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한국일보> 조사에서 박 후보는 46.4%, 안 원장은 27.8%, 문 후보는 16.2%로 조사됐다.

야권단일화 경선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안 원장과 문 후보의 지지율이 큰 격차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겨레>에 따르면 야권후보 적합도에서 안 원장은 42.6%, 민주당 후보는 42.6%로 조사됐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야권단일화 경선 시 안 후보는 42.5%, 문 후보는 36.9%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동아일보> 조사에서는 야권단일화 경선 시 안 원장을 지지하겠다는 층이 43.0%, 문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층이 40.4%로 기록됐다.

대선 D-100을 기점으로 실시된 <한겨레> 여론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지난 8일 19살 이상 남녀 700명 대상으로 임의걸기(RDD)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7%포인트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이다. <한국일보> 여론조사는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8일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임의걸기 방식을 실시됐다. <리얼미터> 조사는 지난 6~7일 전국 성인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는 ±2.5%다.

<매일경제신문>이 한길리서치와 함께 지난 7일~8일 조사한 여론조사는 전국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RDD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도에 ±3.1%p다. <동아일보> 조사는 리서치앤리서치(R&R)에 의뢰해 지난 8일 전국 1000명(남성 465명, 여성 505명)을 대상으로 일반전화와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OD) 방식으로 시행됐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중앙일보> 여론조사는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지난 7~8일 양일간 진행됐고 성인남녀 1500명 대상으로 이뤄졌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