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30일 전남 나주에서 집에서 잠자던 초등학교 1학년 여학생이 납치돼 성폭행당해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후 납치 이동 경로로 추정되는 골목의 모습.
 30일 전남 나주에서 집에서 잠자던 초등학교 1학년 여학생이 납치돼 성폭행당해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후 납치 이동 경로로 추정되는 골목의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나주=연합뉴스) 형민우 손상원 기자 = 전남 나주에서 발생한 초등학생 성폭행 사건의 용의자는 피해자 어머니의 지인으로 드러났다.

나주경찰서는 31일 오후 1시 20분께 순천시 풍덕동 모 PC방에서 용의자 고모(23)씨를 붙잡아 압송했다.

고씨는 "술을 먹고 정신이 없었다. 술김에 그랬다"며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30일 새벽 나주시 모 PC방에서 A(7)양의 어머니와 우연히 만나 함께 있었던 사실에 주목하고 사용한 컴퓨터 기록과 가족 등을 조사했다.

경찰은 지인의 진술 등을 토대로 고씨가 자주 간다는 순천 PC방과 인력 대기소에서 잠복 끝에 PC방에 나타난 고씨를 검거했다.

고씨는 평소 게임을 하면서 A양 어머니와 친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발생일에도 술을 많이 마신 채 PC방에 가서 "아이들은 잘 있느냐"고 안부를 묻기도 했다.

고씨는 뚜렷한 주거 없이 순천 등지에서 일용 노동을 하다가 최근 잦은 비로 일감이 없어 A양의 집과 300m가량 떨어진 곳에서 작은 어머니와 함께 지낸 것으로 조사됐다.

고씨는 A양의 집과 가정환경 등을 파악하고 있었다. 절도죄로 벌금 전과가 1건 있을 뿐 성범죄 전력은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고씨를 상대로 범행동기 등을 조사하고 성폭력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별법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은 A양의 어머니를 상대로도 최초 신고 당시 딸이 집에 있는 것을 확인한 시각 등을 오락가락하게 진술한 이유 등을 묻고 있다.

고씨는 30일 새벽 나주시 한 상가형 주택에서 잠을 자던 A양을 이불째 납치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minu21@yna.co.kr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