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해군은 서포 김만중 선생의 작품세계와 문학정신을 기리고, 유배문학을 계승․발전․시켜 문학발전에 기여코자 공모한 제3회 김만중 문학상 수상작을 30일 발표했다.

김만중문학상운영위원회(위원장 남해군수 정현태)는 지난 7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작품을 접수했으며, 그 결과 393명에 이르는 문학인들로부터 2,443편의 문학작품이 접수되는 등 전국적인 관심을 끌어 모았다.

부문별로는 소설 121명 180편, 시 244명 2,231편, 희곡 28명 32편이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 임종욱(경기 화성․51) 씨의 장편소설 <남해는 잠들지 않는다>가 대상을 차지해 5천만 원의 상금을 받게 됐다.

분야별 수상작을 살펴보면 소설 부문은 양진영(55) 씨의 <올무>가 금상을, 김문주(64) 씨의 <거울 뒤의 남자>가 은상을 차지했으며, 시 부문은 금상에 이교상(50) 씨의 <시조로 읽는 구운몽>, 은상에 임경묵(42) 씨의 <매화초옥도에 들다>가 선정됐다. 또 희곡 부문 금상은 강석현(44) 씨의 <귀불귀-김시습과의 인터뷰>, 은상은 김영근 씨(48)의 <조선으로 베다>가 당선됐다.

대상으로 선정된 장편소설 <남해는 잠들지 않는다>는 <구운몽>과 <사씨남정기>, <서포만필> 등 김만중 선생의 작품에서 끌어온 서사를 바탕으로 극화해 소설부문 심사위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김주영 심사위원장은 심사평을 통해 "시와 희곡 부문의 심사위원들과 공동 협의한 결과 소설 <남해는 잠들지 않는다>를 심사위원 전원 합의로 대상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전했다.

시상식은 오는 11월 1일 남해유배문학관에서 문학제와 함께 열릴 예정이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50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지며, 각 부문별 금상과 은상 수상자에게도 상패와 함께 각각 1000만 원과 5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태그:#남해군청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