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일 검사한 고 장준하 선생의 유골. 오른쪽 귀 뒤쪽 두개골에 원형으로 함몰된 흔적이 있다.
 지난 1일 검사한 고 장준하 선생의 유골. 오른쪽 귀 뒤쪽 두개골에 원형으로 함몰된 흔적이 있다.
ⓒ 장준하기념사업회 제공

관련사진보기


유신정권에 맞서 민주화운동을 벌이다 의문의 주검으로 발견된 고 장준하 선생의 사인을 둘러싸고 다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37년 만에 이뤄진 장 선생 유골 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장준하기념사업회(이하 기념사업회)는 37주기 추도식 하루 전날인 16일 장 선생 유골 사진과, 유골을 검사한 법의학 교수의 소견서를 공개했다. 기념사업회는 지난 1일 장 선생의 유골을 파주시 탄현면 통일동산 장준하 추모공원으로 이장하는 과정에서 법의학 교수 및 장 선생 장남 장호권씨 등이 참여한 가운데 유골 검사를 실시했다.

"머리·골반, 둔체에 의해 손상... 다리, 갈비뼈엔 손상 흔적 없어

장 선생 유골 사진을 보면, 오른쪽 귀 뒤쪽 두개골이 지름 6cm 크기 원형으로 함몰돼 있고 머리뼈에 금이 가 있다. 골절된 골반의 모습도 보인다. 유골을 검사한 이윤성 서울대 의대 법의학 교수의 소견서에 따르면, 다리나 갈비뼈에는 골절 흔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윤성 교수는 소견서에서 "머리뼈와 골반에는 골절 소견이 있지만 다리나 늑골(갈비뼈)에는 뚜렷한 손상이 없다"며 "(장 선생은) 머리 손상에 의해 사망했으며, 머리뼈와 오른쪽 관골 골절은 둔체(딱딱한 물체)에 의해 손상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가격에 의한 것인지 넘어지거나 추락하면서 부딪혀 생긴 것인지는 판단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기념사업회 측은 이번 검사 결과를 근거로 타살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기념사업회는 16일 보도자료에서 "이 교수가 사인이라고 밝힌 두개골 오른쪽 귀 뒤 함몰모양과 위치는 결코 추락에 의한 함몰이 아니다"라며 "추락에 의해 골반뼈에 골절이 생겼다면 반드시 다른 부위에도 추가 골절이 있어야 한다, 그런데 팔, 다리, 갈비뼈 어느 곳에서도 골절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장준하기념사업회가 16일 공개한 유골 검사 소견서의 일부 내용
 장준하기념사업회가 16일 공개한 유골 검사 소견서의 일부 내용
ⓒ 장준하기념사업회 제공

관련사진보기


이준영 기념사업회 사무국장은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당시 정황상 외부 가격에 의한 사망이라고 확신한다"며 "국가 차원에서 더욱 정밀한 검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념사업회 측은 이날 1993년 민주당 진상조사위원회 보고서에 실렸던 장 선생 사망 당시의 사체 검안 소견서도 공개했다. 최근 실시된 유골 검사와 다르게 이때의 검사는 주검의 피부상태를 검안하는 정도로 실시됐다. 당시 유족은 부검을 반대했다.

1975년 장 선생 사망 당시 검안에 참가했던 조철구 박사는 소견서에서 "머리를 비롯해서 외상을 입기 쉬운 돌출부위에 외상이 전혀 없는 점으로 보아 넘어지거나 구른 흔적이 없다"며 "후두부 골절 부위도 해부학적으로 추락으로 인해 손상당하기 어려운 부위"라고 지적했다.

또한 1993년 조 박사의 검안 그림을 바탕으로 법의학적 소견을 민주당에 제출한 문국진 박사는 "우측 귀 뒷부분에 난 상처는 인공 물체를 가지고 직각으로 충격을 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기념사업회, "정부가 전면적 재조사 착수해야"... 민주당도 진상조사위 구성

 지난 1일 검사한 고 장준하 선생의 유골
 지난 1일 검사한 고 장준하 선생의 유골
ⓒ 이주영

관련사진보기


기념사업회 측은 정부에 장 선생 사망에 대한 전면적 재조사에 착수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민주통합당도 장 선생 의문사와 관련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기념사업회는 "국가가 책임을 지고 장 선생 사망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에 착수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만약 국가가 책임을 회피하면 '범국민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원식 민주통합당 원내대변인은 "당 차원의 '고 장준하 선생 의문사 진상조사위'를 구성키로 했다"며 "고인에 대한 정밀 유골 감식을 통해 타살 등의 정확한 사인을 밝혀내고, 당시 국가 기관의 개입여부와 관련해서도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장준하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라이프+ 여행·문화 담당 기자.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기 위해선 이야기의 힘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