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가 '리서치뷰'(대표 안일원)에 의뢰해 실시한 이번 정례조사는 지난 16일~17일 2일간 전국에 거주하는 만19세 이상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2012년 6월말 현재 국가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유권자비례 무작위추출을 통해 ARS/RDD(Random Digit Dialing) 휴대전화로 실시했다. 표본수는 1000명,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p다.

총선이나 지방선거와 달리 상대적으로 투표율이 높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여론조사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 5월부터 5270만9084명에 달하는 휴대전화가입자(2012년 3월말 현재)를 대상으로 정례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대체로 국내 여론조사기관들이 유선전화와 휴대전화를 병행하는 것과는 매우 다른 조사기법으로, 상대적으로 투표율이 높은 대통령선거에 보다 더 적합한 여론조사방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편집자말]
 대통령후보 지지도 다자대결 결과
 대통령후보 지지도 다자대결 결과
ⓒ 리서치뷰

관련사진보기


오는 12월 대통령선거에서 우리 국민들은 어떤 후보가 대통령으로 선출되는 것이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할까.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전문기관인 리서치뷰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대선후보 다자대결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의원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박근혜 의원과 안철수 원장이 1:1로 가상 대결할 경우에도, 박 의원이 안 원장을 오차범위 내인 2.2%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마이뉴스>가 리서치뷰에 의뢰해 지난 5월부터 4차례에 걸쳐 조사했지만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자대결의 경우, 김두관, 김문수, 김태호, 문재인, 박근혜, 손학규, 안철수 일곱 사람 중에서 한 사람을 선택한다면 누구를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 40.4%의 응답자들이 박근혜 의원을 꼽아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응답자들은 박 의원에 이어 안철수(19.6%), 문재인(19.4%), 김두관(5.1%), 김문수(3.7%), 손학규(3.5%), 김태호(2.2%) 순으로 답변했다. 무응답은 6.1%를 차지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에서는 박근혜(27.3%), 안철수(27.3%) 후보가 팽팽한 접전을 보였고, 문재인(26.2%) 후보가 바짝 따라가는 추격 양상을 나타냈다. 30대는 안철수(34.0%), 문재인(30.1%), 박근혜(20.4%) 순으로 답변해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지지율이 가장 높았다.

반면, 40대는 박근혜(45%), 문재인(18.6%), 안철수(16.8%) 순, 50대는 박근혜(49.2%), 문재인(13.4%), 안철수(12.3%) 순, 60대는 박근혜(59.3%), 문재인(8.8%), 안철수(7.8%) 순으로 드러나 40대 이상에서 박 후보가 크게 앞섰다.

지역별로는 박근혜 의원이 대구경북(57.3%)에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고, 그밖에 부산·울산·경남(48.7%), 충청(44.1%), 강원·제주(40.5%), 수도권(38.1%)에서 고른 지지를 받았다. 호남지역에서는 상대적으로 박 의원의 지지율이 낮게 조사됐다. 광주·전남북에선 17.6%의 지지를 받는 데 그쳤다.

반면, 민주통합당의 문재인 의원은 광주·전남북에서 30.3%의 지지를 얻어 28.4%를 얻은 안철수 원장을 제치고 선두를 탈환했다.

지난 1일 조사결과와 비교하면 박 의원은 38.9%에서 40.4%로 1.5%p 약간 상승했고, 안 원장은 25.4%에서 19.6%로 5.8%p 하락했다. 문재인 의원은 19.2%에서 19.4%로 0.2%p 소폭 상승했다. 김두관 전 경남지사는 이번 조사에서 처음으로 5%대를 넘어서면서 4위로 올라섰다.

 대통령선거 양자대결 결과
 대통령선거 양자대결 결과
ⓒ 리서치뷰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50.8% vs 문재인 41.0%... 9.8%p 격차

대선후보 가상 양자대결 결과는 어떻게 나타났을까. 오는 12월 대선에서 박근혜-문재인 두 사람이 1:1로 대결할 경우, 박 의원이 오차범위를 벗어나 9.8%p 앞서며 격차를 더 벌린 것으로 조사됐다. 박근혜 대 문재인이 대결할 경우, 내일이 선거일이라면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응답자들은 박근혜 의원에게 50.8%를, 문재인 의원에게 41.0%의 지지율을 보냈다. 무응답은 8.2%였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문 56.8% vs 박 36.6%), 30대(문 58.3% vs 박 30.6%)는 문재인 의원이 앞섰고, 40대(박 54.5% vs 문 38.2%), 50대(박 59.4% vs 문 34.8%), 60대(박 72.1% vs 문 18.1%)에서는 박 의원이 크게 앞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박 47.1% vs 문 44.6%)과 강원·제주(박 42.9% vs 문 45.2%)에서는 오차범위 안에서 두 후보가 접전하는 양상이 나타나지만, 박 의원은 충청(박 58.8% vs 문 32.4%), 대구·경북(박 68.0% vs 문 28.2%), 부산·울산·경남(박 64.6% vs 문 29.7%)에서 크게 앞섰고, 문 의원은 호남(문 60.8% vs 박 25.5%)에서 앞섰다.

이번 조사를 지난 1일 조사와 비교하면 박근혜 의원은 '45.8% → 50.8%'로 5%p 상승했고, 문재인 의원은 '43.0% → 41.0%'로 2%p 하락해, 두 사람의 지지율 격차가 '2.8%p → 9.8%p'로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조사결과에 대해 안일원 리서치뷰 대표는 "새누리당보다 경선이 더 치열한 양상을 띠고 있는 민주통합당의 '반문' 주자들의 집중공세와 일부 다른 지지자들의 역선택이 문재인 의원의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대통령선거 양자대결 결과
 대통령선거 양자대결 결과
ⓒ 리서치뷰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48.7% vs 안철수 46.5%...2.2%p 오차범위 내 접전

박근혜 의원과 안철수 원장과의 가상 양자대결 결과는 어떻게 나타났을까. 이번 대선에서 박근혜 의원과 안철수 원장이 1:1로 대결할 경우 박 의원이 안 원장을 오차범위 내인 2.2%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마이뉴스>가 리서치뷰에 의뢰해 지난 5월부터 4차례에 걸쳐 조사했지만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근혜 의원과 안철수 원장이 대결할 경우, 내일이 선거일이라면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들은 '박근혜(48.7%) vs 안철수(46.5%)'라고 각각 답변했다. 무응답은 4.8%였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안 60.7% vs 박 33.9%), 30대(안 69.9% vs 박 27.7%)에서는 안 원장이 크게 앞선 반면, 40대(박 51.8% vs 안 42.3%), 50대(박 58.8% vs 안 34.2%), 60대(박 70.6% vs 안 26.0%)에서는 박근혜 의원이 크게 앞섰다.

특히 그동안 리서치뷰가 실시한 휴대전화조사에서 박 의원이 40대 연령층에서 안 원장을 역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따라서 안 대표는 "안철수 원장의 침묵이 장기화되는 데 따른 피로감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고 분석했다.

지역별 투표성향을 분석하면, 안철수 원장은 수도권(안 52.1% vs 박 43.2%)과 호남(안 72.5% vs 박 24.5%)에서 선두를 지켰고, 박 의원은 충청(박 57.8% vs 안 36.3%), 대구·경북(박 67.0% vs 안 30.1%), 부산·울산·경남(박 63.3% vs 안 29.1%), 강원·제주(박 50.0% vs 안 47.6%)에서 앞섰다.

이번 조사를 지난 1일 조사와 비교하면 박근혜 의원은 '44.5% → 48.7%'로 4.2%p 상승한 반면, 안철수 원장은 '51.4% → 46.5%'로 4.9%p 하락했다.

 야권단일후보 가상대결
 야권단일후보 가상대결
ⓒ 리서치뷰

관련사진보기


야권단일후보 문재인 41.1% vs 안철수 48.2%

이번 조사 중 야권 지지자들을 대상으로 '야권단일후보'는 누가 좋은가에 대한 질문을 던져보았다. 이 질문에는 민주통합당 지지자 355명과 통합진보당 지지자 72명, 무당층 160명 등 587명이 응답했다.

이들을 대상으로 문재인·안철수 두 사람이 후보단일화를 실시할 경우 지지도를 물은 결과 응답자들은 안철수 원장에게 48.2%의 지지율을, 문재인 의원에게는 41.1%의 지지를 보냈다. 이 조사 결과, 안철수 원장이 문재인 의원을 오차범위 내인 7.2%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응답은 10.7%다.

이번 조사 결과, 안 원장은 50대 이하에서 앞섰고, 문 의원은 60대에서만 앞섰다.

민주통합당 지지층에서는 '문재인 48.5% vs 안철수 43.1%'로 문 전 이사장이 5.4%p 앞섰고, 통합진보당 지지층은 '안철수 50.0% vs 문재인 41.7%'로 안 교수가 8.3%p 앞섰다. 무당층에서는 '안철수 58.8% vs 문재인 24.4%'로 안 교수가 34.4%p 강세를 보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선임기자입니다. <장윤선의 팟짱> 진행자이기도 해요. 지은 책으로는 <한국의 보수와 대화하다> <소셜테이너> 등이 있습니다. 두 아이를 키우는 엄마 기자이기도 합니다. 전 세계 모든 워킹맘을 응원합니다. 행복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