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내당 한국민속촌 99칸 중부지방 양반집의 안편에 자리하고 있는 안채인 내당
▲ 내당 한국민속촌 99칸 중부지방 양반집의 안편에 자리하고 있는 안채인 내당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99칸 양반집의 특별함은 바로 내, 외의 구분이 명확하다는 것이다. 대문을 들어서면 만나게 되는 줄행랑과 바깥사랑채. 그리고 그 사이에 난 작은 문을 통해서 뒤편으로 나가면 만나게 되는 큰사랑채와, 담 너머에 있는 외별당까지가 바로 남자들만의 공간이다.

그와는 달리 중문을 들어서면 안행랑채와 안채인 내당, 그리고 내당 뒤에 자리한 내별당과 안초당은 여성들만의 공간으로 꾸며져 있다. 2월 18일 찾아간 한국민속촌의 22호집인 99칸 양반집. 그 네 번째로 여성들만의 공간인 안채인 '내당'과 내당 뒤편에 초가로 마련한 '내별당'을 둘러본다.

건넌방 장대석으로 기단을 놓고 그 위에 안채를 마련하였다. 방과 넓은 마루가 있다
▲ 건넌방 장대석으로 기단을 놓고 그 위에 안채를 마련하였다. 방과 넓은 마루가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부엌 ㄱ 자로 꺾어지은 내당은 부녀자들만의 공간이다. 남쪽 긑에 부엌을 마련하였다
▲ 부엌 ㄱ 자로 꺾어지은 내당은 부녀자들만의 공간이다. 남쪽 긑에 부엌을 마련하였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여러 개의 방을 드린 내당

99칸 양반집의 내당은 한 마디로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고택의 안채와는 차이가 난다. 일일이 돌아보기에도 꽤 시간을 필요한 건물이다. 장대석으로 기단을 쌓고, 높직하니 올라앉아 안행랑과 구별을 하였다. ㄱ 자로 지어진 내당은 벽면에 십장생을 조각할 정도로 공을 들인 집이다.

이 내당은 안주인은 물론, 여성들만의 생활공간으로 꾸며져 있다. 이곳에서 안주인은 손님들(여성)을 맞이하거나, 여가활동 등을 즐기던 곳이다. 한 마디로 여성들만의 가정사와 문화적인 면이 이루어지던 곳이다.

부엌 정갈하게 정리가 된 부엌. 99칸 집의 부엌이라고 해서 특벼한 것은 아니다
▲ 부엌 정갈하게 정리가 된 부엌. 99칸 집의 부엌이라고 해서 특벼한 것은 아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대청 중앙에 넓게 마련한 대청. 문을 달아내 마루방처럼 꾸몄다
▲ 대청 중앙에 넓게 마련한 대청. 문을 달아내 마루방처럼 꾸몄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이 99칸 양반집의 내당은 중부지방의 특징을 잘 보이고 있으면서, 안방 뒤편에 위방을 달아낸 형태이다. 집은 넓은 대청을 중심으로 큰 안방과 여러 개의 위방을 두고 있다. 서편에는 방을 두고 다음에 대청을 두었으며, 꺾인 부분에 큰 안방을 놓았다. 안방의 남쪽으로는 건넌방과 부엌을 달아냈다.

이 내당의 특징은 바로 안방 뒤편에 마련한 방들이다. 뒤편을 돌출시켜 모두 세 개의 작은 방을 꾸며 놓았다. 그리고 안사랑채에서 연결하는 통로인 회랑이 이곳 내당의 뒤편으로 연결이 되도록 하였다.

뒤편 내당의 뒤편에는 돌출을 시켜 여러개의 작은 위방을 두었다
▲ 뒤편 내당의 뒤편에는 돌출을 시켜 여러개의 작은 위방을 두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회랑 안사랑채에서 내당으로 드나들 수 있도록 회랑을 연결해 내당의 뒤편으로 다니게 했다
▲ 회랑 안사랑채에서 내당으로 드나들 수 있도록 회랑을 연결해 내당의 뒤편으로 다니게 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각별한 사람들이 이용하는 안별당

안채인 내당의 뒤로 돌아가면 계단을 쌓고 조금 높게 협문을 내어 놓았다. 그 협문을 통해서 들어갈 수 있는 내별당. 99칸 양반집에서 모정을 제외하고는, 이 내별당과 안초당만이 초가지붕이다. 내별당은 모두 다섯 칸으로 꾸몄으며, 두 칸씩의 방과 동편에 한 칸의 마루방이 있다.   

내별당은 내당의 뒤편에 자리하고 있어 은밀하다. 이 내별당을 들어가기 위해서는 내당의 뒤편으로 돌거나, 아니면 안사랑의 회랑을 통해 다시 땅을 밟아야만 한다. 이곳은 내당의 번거로움을 피하기 위한 곳으로, 내당 마님이나 귀한 손들을 맞이하고는 하던 곳이라고 한다.

협문 내당의 뒤편에는 협문을 달고 담을 달아낸 내별당이 있다
▲ 협문 내당의 뒤편에는 협문을 달고 담을 달아낸 내별당이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내별당 내별당은 내당과 더불어 안방마님이 사용하는 공간이다. 은밀한 곳에 자리를 하고 있다
▲ 내별당 내별당은 내당과 더불어 안방마님이 사용하는 공간이다. 은밀한 곳에 자리를 하고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측면 내별당의 측면 두칸으로 지어진 내별당은 초가이다
▲ 측면 내별당의 측면 두칸으로 지어진 내별당은 초가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외별당이 연희를 하거나 각별한 남자 손님들을 맞이하기 위한 곳이라면, 이 내별당은 안당마님의 특별한 공간으로 사용이 되었을 것이다. 담을 사이에 두고 남쪽으로는 외별당이, 북쪽으로는 내별당이 자리하고 있는 수원 신풍동 99칸 양반집. 이 내당과 내별당에서 그 대단함을 다시 한 번 느낄 수가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수원인터넷뉴스와 다음 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