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대체 : 16일 오전 9시 40분]

 15일 오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42개 야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이 핵안보정상회의 대항행동을 발족시켰다.
 15일 오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42개 야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이 핵안보정상회의 대항행동을 발족시켰다.
ⓒ 김경년

관련사진보기


오는 3월말 서울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에 맞서는 조직이 발족됐다.

야당과 시민사회평화반핵단체 등 42개 정당-단체들로 구성된 '핵안보정상회의 대항행동(이하 '대항행동')이 15일 오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활동에 들어갔다.

핵안보정상회의(2012 Seoul Nuclear Security Summit)는 '핵 없는 세상'을 주창한 미국 오바마 대통령의 제안으로 지난 2010년 워싱턴에서 처음 열렸으며 이번 제2회 서울 대회에는 세계 50개국 정상과 국제연합(UN),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국제원자력기구(IAEA), 유럽연합(EU) 등이 참가한다.

대항행동은 기자회견문에서 "핵안보정상회의가 '핵없는 세상'을 말하면서도 정작 폐기해야 할 '핵의 안보'를 논의한다"면서 "핵무기와 핵발전소의 감축, 폐기를 전제하지 않는 핵안보는 허구"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핵안보정상회의는 핵테러를 현존하는 가장 큰 위협으로 두고 있지만, 이는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며 오히려 전 세계 강대국들이 보유하고 있는 핵무기들을 폐기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주장했다. 핵보유 국가들이 핵 군축을 이면하고 핵무기 사용을 배제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핵위협을 느끼는 나라들은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핵무기를 보유하고자 애쓰고 있다는 것이다.

대항행동은 또 회의의 부대행사로 열리는 '원자력인더스트리서밋(핵산업계정상회의)'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즉, "정부가 이 행사를 후쿠시마 사태 이후에도 핵발전소의 신규 건설과 노후 핵발전소의 수명 연장을 추진하고, 핵발전소 수출의 기회로 삼는 등 탈핵의 흐름에 역행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탈핵과 한반도 비핵화라는 시대적 요구와 동떨어진 이명박 정부의 핵정책을 강력히 비판했다.

정부가 미국의 핵우산 제공을 강조하고, 한미원자력협정 개정 협상을 통해 핵재처리 기술 확보를 시도하고 있으며 NPT(핵확산금지조약)에 가입하지 않은 채 핵무기를 개발한 인도와 핵협력을 추진하고 있는 것도 지적했다.

준비기획단 "회의의 궁극적 목적은 '핵없는 세상'"

이 자리에 참석한 유시민 통합진보당 대표는 "한반도에서 핵보유 국가의 정상들이 모여 동북아 비핵화 달성 대신 핵기득권을 지킬 것을 논의한다면 인류문명에 반하는 것"이라며 "미국 오바마 대통령을 비롯한 핵 보유 강대국 정상들은 자기가 가지고 있는 핵무기의 폐기 방안을 밝히는 게 더 성실한 자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강실 진보연대 상임대표는 "회의를 총선 앞두고 하는 것은 반대하는 단체들을 종북, 좌익으로 몰아가 정치에 이용하고자 하는 의도가 보인다"고 말했으며, 우석균 반핵의사회 운영위원장은 이번 회의에서 별도로 열리는 핵산업계정상회의에 대해 "후쿠시마 이후 고조됐던 핵발전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극복하고 핵발전소의 중흥을 모색하기 위한 회의"라고 질타했다.

이들은 오는 3월 19~27일을 집중행동기간으로 설정하고, 핵 사용에 반대하는 국제포럼과 항의하는 기자회견, 각종 집회 등을 열 계획이다.

이에 대해 핵안보정상회의 준비기획단은 이날 오후 발표한 입장문에서 "핵안보정상회의의 궁극적인 목표는 '핵무기 없는 세상'"이라며 ""단, 핵무기의 완전 철폐에 현실적으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핵무기 없는 세상을 지향하는 과정에서 핵을 사용한 테러, 나아가서 방사성 물질을 이용한 테러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회의"라고 밝혔다.

준비기획단은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의 부대행사인 '2012 서울 원자력인더스트리서밋'은 정부 주관 행사가 아닌 한국수력원자력(주) 주관 행사로 준비되고 있으며, 행사의 기본 취지도 원자력 산업계 차원에서 테러 방지를 위하여 어떻게 서로 협력해 나갈 수 있을지 그 방안을 전세계 원자력 산업계 CEO 및 관계자들이 모여 논의하는 데 있으며, 원전산업을 장려하는 목적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