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 대덕구청(구청장 정용기)이 계족산 휴양림으로 가는 길가에 대규모 '폐기물 압축장' 건립을 승인해 반발이 일고 있다.

대덕구는 지난 8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와동 104번지 일대에 들어설 예정인 폐기물 처리시설의 건축허가를 '조건부'로 승인했다. 이 폐기물 처리시설은 폐지와 재활용 쓰레기 등을 압축하는 시설로 대지면적 3000㎡에 건축면적 450㎡의 규모다.

대덕구는 수목을 심어서 경관에 지장이 없도록 차폐시설을 하고, 경찰의 협조를 얻어 좌회전이 가능차량의 안전 통행로를 확보하라는 조건을 내걸어 건축을 승인했다.

이에 대해 민주노동당 대전시당은 9일 성명을 통해 "대덕구청은 계족산 입구에 들어서는 폐기물 압축장 승인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동당은 "폐기물 압축장이 들어오려는 곳은 장동로 입구로, 전국적으로 맨발숲길의 명소가 되고 있는 계족산으로 들어가는 입구"라면서 "이러한 곳에 대규모 폐기물 시설이 들어올 경우 온갖 악취 등의 피해로 인해, 주민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이어 "더욱이 이런 폐기물 처리시설이 들어오는데도 주민들에게는 전혀 알리지 않았다는 사실이 더욱 분노하게 만든다"면서 "대덕구청은 적어도 주민들과의 공청회 등을 통해 시설입지의 적합도를 확인해 보아야 했다"고 비난했다.

민주노동당은 또 "폐기물 압축장이 들어서는 곳은 바로 옆은 주거 밀집지역으로 그 피해가 심각하게 우려될 수밖에 없다"며 "더욱이 전국적인 명소로 알려져 행사들이 벌어지고 있는 계족산입구에 폐기물 처리시설이 들어온다는 것은 대덕구뿐만 아니라, 대전의 얼굴에 먹칠하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대덕구의회 조용태 의원도 "조건부라는 것이 겨우 펜스를 높이 치라는 것인데, 그것은 사실상 의미가 없다"며 "현재 읍내동 회덕향교 밑에도 그러한 시설을 허가해 줘서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 어떻게 또 다시 이럴 수 있느냐"고 분개했다.

이에 대해 대덕구청 관계자는 "이 시설은 관련법에 따라 주민 협의를 의무적으로 해야 할 필요는 없다"며 "따라서 업체가 조건을 완전히 충족시키면 구청으로서는 승인이 불가피하다, 다만, 업체 측에서 이미 인근 주민들에게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