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색이 곱게 물든 가을단풍 올 설악산 가을 단풍이 그리 곱지 않았다고 한다. 기후와 일조량이 가장 큰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 색이 곱게 물든 가을단풍 올 설악산 가을 단풍이 그리 곱지 않았다고 한다. 기후와 일조량이 가장 큰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 이동호

관련사진보기


10월 중순 시작된 설악산 단풍이 치악산과 속리산을 거쳐 지금은 내장산에서 절정을 이루고 있다고 한다.

지난주에도 가는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설악산을 찾았는데 지난 여름 사업에 바빠 피서도 못간 친구 내외도 설악산을 찾았다.

다음 날 아침 일찍 대청봉을 오른다는 친구와 저녁 식사를 하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잠을 청하려고 하는데 불쑥  친구 아내가 무언가를 들고 현관문으로 향했다.

"아니, 어디를 가시려고 그러세요?"라며 급하게 묻자, "아무 것도 아닙니다. 그냥 이야기들 나누세요..."하면서 자신의 등산화에 무언가를 넣는 것이 아닌가...

등산화에 왜 생리대를 붙일까?


등산화에 생리대를 붙이는 까닭은? 등산화에 생리대를 붙이면 발이 편하고 냄새와 습기를 제거해준다고 한다.
▲ 등산화에 생리대를 붙이는 까닭은? 등산화에 생리대를 붙이면 발이 편하고 냄새와 습기를 제거해준다고 한다.
ⓒ 이동호

관련사진보기


생리대가 등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필수품? 신발의 크기에 따라 생리대의 사이즈를 맞출 수 있는 것도 장점중에 하나다.
▲ 생리대가 등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필수품? 신발의 크기에 따라 생리대의 사이즈를 맞출 수 있는 것도 장점중에 하나다.
ⓒ 이동호

관련사진보기


그것을 보고 있던 아내가 이상한 듯 다시 물었다.

"아니, 그건 생리대가 아닌가요?"

아내의 말에 현관문을 쳐다보니 아무렇지 않다는 듯 친구 아내가 대답했다.

"예... 생리대 맞아요..."
"그런데 그걸 왜 등산화에 넣는 거죠?"
"아, 예...내일 등산할 때 발바닥이 아프지 말라고 속에 생리대를 붙이려고요.."
"그걸 붙이면 효과가 있나요?"
"예, 등산화가 밀리지도 않고 발바닥이 덜 아프답니다. 또 습기 제거에도 참 좋고 발냄새와 땀냄새도 줄여주는 효과가 있어요.."


생전 처음 듣는 말에 아내와 내가 웃자 친구가 말을 이어갑니다.

"예전에 등산을 좋아하던 사람이 가르쳐준 노하우라고 하는데 정말 발바닥이 덜 아픈가 보더라구..."
"등산화를 신을 때면 늘 저렇게 생리대를 붙이곤 하는데 이번에는 서두르다 미쳐 붙이지 못한 것 같네..."


생리대의 새로운 변신 정말 놀라워...

등산화 한쪽에 생리대 한 개를 붙이는데, 접착제가 있는 곳을 등산화 깔창에 붙여주면 끝이라고 한다. 잠시 후 생리대를 붙인 등산화를 들여다 보니 보기에도 푹신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생리대를 붙이고 등산을 할 때와 붙이지 않고 할 때와 천지 차이예요..."
"아마 등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대부분 알고 있을 거예요... 요즘은 남자들도 등산화에 생리대를 붙인다고 하더라구요."


예전에 구두가 미끄러워 깔창 안에 테잎을 붙이고 다니는 사람은 본 적 있지만, 등산할 때 생리대를 깔창에 붙인다는 말은 금시초문이다. 생리대가 사이즈별로 있어서 등산화 크기에 맞게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 중에 하나라며 웃는 친구. 본래의 용도가 아닌 등산용 깔창으로 사용한다는 생리대, 그 변신이 놀라울 뿐이다.

덧붙이는 글 | 다음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