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산바람을 향해, 강바람을 향해. 내가 달려나갔다. 난 바람이 되었다"

4대강 광고의 한 토막. 4대강 사업으로 조성된 자전거길을 시민들이 달린다. 푸른 강, 황금빛 들판. 광고는 다음과 같은 내레이션과 함께 끝난다.

"가슴에서, 가슴으로 흐른다. 4대강 새물결"

 2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환경보건시민센터 회원들이 방진복 차림에 방독면을 쓰고 4대강 자전거 길을 달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환경보건시민센터 회원들이 방진복 차림에 방독면을 쓰고 4대강 자전거 길을 달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홍현진

관련사진보기


이러한 4대강 사업 공사 현장에서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이 발견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환경보건시민센터(이하 시민센터)는 2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흰색 방진복 차림에 방독면까지 쓴 남성 두 명이 자전거를 타고 있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들 뒤로 '4대강 사업 현장은 석면공사판'이라고 적힌 펼침막이 보였다. 시민센터는 "무심코 4대강에 자전거를 타러 갔다가 석면에 노출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부, 석면 자재 사용된 자전거 길 흙으로 덮어놓기만"

지난 12일 시민센터는 낙동강 살리기 안동지구 39~40지구 3km 길이의 단호제방(자전거 길과 문화생태탐방로 이용목적)에 석면이 함유되어 있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정부는 석면 사용을 인정하면서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시민센터는 12일과 15일 두 차례에 걸쳐 현장검증을 실시했고, 그 결과 정부가 문제의 제방 위에 깔아놓은 석면 사문석을 철거하지 않고 흙으로 덮어 놓은 것을 발견했다. 또한 39~40공구 단호제방과 인근 논 사이의 풀밭과 풀잎을 일부 분석한 결과 0.25% 미만 농도의 '백석면'이 검출됐다. 또 제방 인근의 논길 토양을 샘플링해 분석하자 2개 시료에서 각각 농도 0.5%와 0.25% 미만의 백석면이 나타났다. 제방 위를 흙으로 덮어 놓은 곳에서도 0.25% 미만의 백석면이 발견됐다.

석면안전관리법 시행령에 따르면, 석면 함유 기준은 1% 이내. 하지만 최예용 시민센터 소장은 "석면은 잠깐이라도 노출되면 폐암, 악성 종피종암 등 치명적인 질병을 불러올 수 있다"면서 "1급 발암물질인 석면 문제를 농도 운운하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은 어처구니없는 인식"이라고 질타했다.

최 소장은 석면이 검출된 제방 위를 흙으로 덮어놓은 것에 대해서도 "석면 자재는 흙으로 덮어서 해결되지 않으며, 비가 오거나 눈이 와 흙이 흘러내리면서 석면 자재가 드러나 이용자와 주변 환경을 오염시킨다"면서 "석면 자재가 함유된 콘크리트의 경우도 자전거를 이용하거나 도보로 이용할 경우 자전거 바퀴와 신발에 석면이 묻을 가능성이 있고, 시간이 지나 (콘크리트가) 노후화하면서 석면 오염 가능성은 더 커진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명박 대통령은 4대강 자전거 길에서 생태를 느끼라고 하는데, 4대강에 자전거 타러 가시려면 방진복에 방독면, 물티슈, 비닐봉지를 꼭 준비해 가서 석면이 묻었을지도 모르는 자전거 바퀴를 닦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시민센터는 "낙동강 살리기 39~40공구의 단호제방에 사용된 모든 석면 자재를 안전하게 철거하는 것은 물론, 주변의 석면에 오염된 환경도 깨끗이 정화할 것"을 요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