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손학규 대표는 사퇴를 철회해야 한다."

 

손학규 민주당 대표의 갑작스러운 사의 표명으로 5일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한 민주당 의원 전원은 손 대표 사퇴 반대로 뜻을 모았다. 하루 전 손 대표는 "10.26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당 후보를 내지 못한 데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사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의원 65명은 이날 오전 8시부터 모여 한 시간 반 가량 회의를 했고, 의견은 하나로 모였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총회 직후 브리핑을 열어 "손학규 대표가 10.26 선거 승리를 위해서 민주당 대표로서 앞장서서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 모든 의원들의 일치된 의견"이라며 "손 대표의 충정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지금 책임을 논할 게 아니라 사퇴를 철회해야 한다는 게 일치된 의견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홍 원내대변인은 "박원순 후보가 민주당으로 입당을 하든 안 하든 관계없이 야권 단일후보 승리를 위해 모든 지도부가 선거대책본부에 참여해 반드시 선거 승리를 이뤄내야 한다는 게 공통된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장 야권 단일후보 경선에서 박원순 후보에게 패한 책임을 지고 사퇴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손학규 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취재진에 둘러싸인 채 국회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당헌·당규에 따라 손 대표가 사퇴할 시 당 대표직을 승계하게 돼있는 정동영 최고위원도 의총 발언에 나서 "지도부 임기가 2달 남았는데 그동안 10.26 선거에서 승리해야 하고, 박원순 후보 승리를 위한 야권 통합의 틀을 만들고, 한·미 FTA 비준 문제와 당 개혁 쇄신안을 해결해야 한다"며 "손 대표를 중심으로 한 지도부가 네 가지 과제를 책임지고 수행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해졌다.

 

이종걸 의원, 유일하게 손 대표 책임론 발언

 

이처럼 의원들의 총의는 사퇴 반대로 모였지만, 손 대표는 아직까지 사퇴의 뜻을 꺾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상황. 이에 대해 홍 원내대변인은 "의총은 당 최고의 결정 기구로, 당 대표도 당의 일원으로서 의총 결정에 따라야 한다는 게 의원들의 생각"이라며 "오늘 최고위에서 이러한 의견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래 의총 직후 열릴 예정이었던 최고위는 이날 오후 2시 열린다.

 

실제로 의총에 참석한 의원들은 손 대표가 의원들의 뜻에 따라야 함을 강하게 피력했다. 한 중진의원은 "손 대표가 의원총회의 뜻을 거스르면 비난 받을 것이다, 손 대표의 책임감을 이해하지만 현실적으로 (사퇴는) 책임을 안지는 것"이라며 "손 대표가 국민 앞에 꼬장을 부리는 앙탈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박원순 후보는 남이 아니라 '박영순 후보'(박영선+박원순)로 우리 후보"라며 "한나라당이 박 후보를 괴롭힐 텐데 민주당이 막아줘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손 대표가 뜻을 굽히지 않을 경우'에 대해 묻자 "그래도 강행할 사람이 누가 있겠냐"며 의원들의 뜻을 손 대표가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동영 최고위원과 가까운 이종걸 의원은 의총 발언에 나서 "당심이 있으니 누군가는 책임져야 하지만 지금은 아니다, 10.26까지는 대표직을 유지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손 대표 책임론'은 9명의 발언자 중 이 의원이 유일했다고 전해진다.

 

이에 대해 손 대표 측의 한 의원은 "정말로 책임져야 하는 사람은 책임지지 않고, 본인이 어떻게 책임질지는 말하지 않으며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돌린다"며 당내 경선 등에서 파열음을 내며 갈등을 빚은 바 있는 비주류계에 대해 불만을 나타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