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학비리척결과 사학분쟁조정위(사분위)폐지를 위한 국민행동 소속 여대생들이 21일 오전 여의도 국회앞에서 열린 '6.23 사분위 심의 중지와 사분위 폐지를 위한 기자회견'에서 소복을 입고 참석하고 있다. 경기대, 광운대, 덕성여대, 동덕여대, 상지대, 세종대, 영남대, 조선대 등 포함된 국민행동은 비리재단이 사라져야 대학이 산다는 뜻으로 소복을 입고 기자회견을 열려 했으나, 경찰은 불법집회라며 곧 이들을 에워싸고 해산을 경고했다. 결국 이들은 국회 정문앞에서 기자회견을 하지 못하고 1백여미터 떨어진 국민은행앞으로 옮겼다.
 사학비리척결과 사학분쟁조정위(사분위)폐지를 위한 국민행동 소속 여대생들이 21일 오전 여의도 국회앞에서 열린 '6.23 사분위 심의 중지와 사분위 폐지를 위한 기자회견'에서 소복을 입고 참석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사학비리척결과 사학분쟁조정위(사분위)폐지를 위한 국민행동 소속 학생과 교수들이 21일 오전 여의도 국회앞에서 열린 '6.23 사분위 심의 중지와 사분위 폐지를 위한 기자회견'에서 상복을 입고 참석하고 있다. 경기대, 광운대, 덕성여대, 동덕여대, 상지대, 세종대, 영남대, 조선대 등 포함된 국민행동은 비리재단이 사라져야 대학이 산다는 뜻으로 소복을 입고 기자회견을 열려 했으나, 한 경찰 지휘관이 불법집회라며 몸으로 기자회견을 진행을 막고 있다.
 한 경찰 지휘관이 불법집회라며 몸으로 기자회견 진행을 막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21일 오전 '소복'을 입은 여대생과 '두건'과 '행전'을 착용한 남학생이 국회 정문앞에 등장했다.

'비리재단이 사라져야 대학이 산다'는 뜻으로 상복을 입고 기자회견을 개최하려는 이들의 시도는 "이건 명백한 불법집회다"라며 몸으로 막고 나서는 경찰의 의해 저지됐다.

경기대, 광운대, 덕성여대, 동덕여대, 상지대, 세종대, 영남대, 조선대 등 '사학비리 척결과 사학분쟁조정위(사분위)폐지를 위한 국민행동' 소속 학생과 교수들은 결국 국회앞 기자회견을 포기하고 100여미터 떨어진 국민은행앞으로 자리를 옮겨야 했다.

 사학비리척결과 사학분쟁조정위(사분위)폐지를 위한 국민행동 소속 여대생들이 21일 오전 여의도 국회앞에서 열린 '6.23 사분위 심의 중지와 사분위 폐지를 위한 기자회견'에 상복을 입고 참석하고 있다. 경기대, 광운대, 덕성여대, 동덕여대, 상지대, 세종대, 영남대, 조선대 등 포함된 국민행동은 비리재단이 사라져야 대학이 산다는 뜻으로 상복을 입고 기자회견을 열려 했으나, 경찰은 불법집회라며 회견을 막기 위해 참가자들을 에워싸고 있다.
 소복을 입고 기자회견에 참석한 여학생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사학비리척결과 사학분쟁조정위(사분위)폐지를 위한 국민행동 소속 학생과 교수들이 21일 오전 여의도 국회앞에서 열린 '6.23 사분위 심의 중지와 사분위 폐지를 위한 기자회견'에 상복을 입고 참석하고 있다. 경기대, 광운대, 덕성여대, 동덕여대, 상지대, 세종대, 영남대, 조선대 등 포함된 국민행동은 비리재단이 사라져야 대학이 산다는 뜻으로 상복을 입고 기자회견을 열려 했으나, 경찰은 불법집회라며 국회앞 회견을 막기 위해 참가자들을 에워싸고 있다.
 경찰들이 기자회견을 막기 위해 참가자들을 에워싸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사학비리척결과 사학분쟁조정위(사분위)폐지를 위한 국민행동 소속 여대생들이 21일 오전 여의도 국회앞에서 열린 '6.23 사분위 심의 중지와 사분위 폐지를 위한 기자회견'에 상복을 입고 참석하고 있다. 경기대, 광운대, 덕성여대, 동덕여대, 상지대, 세종대, 영남대, 조선대 등 포함된 국민행동은 비리재단이 사라져야 대학이 산다는 뜻으로 상복을 입고 기자회견을 열려 했으나, 경찰은 불법집회라며 회견을 막기 위해 참가자들을 에워싸고 있다.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경찰들에 에워싸인 한 여학생이 물을 마시며 무더위를 견디고 있다.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경찰들에 에워싸인 한 여학생이 물을 마시며 무더위를 견디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사학비리척결과 사학분쟁조정위(사분위)폐지를 위한 국민행동 소속 학생과 교수들이 21일 오전 여의도 국회앞에서 열린 '6.23 사분위 심의 중지와 사분위 폐지를 위한 기자회견'에 상복을 입고 참석하고 있다. 경기대, 광운대, 덕성여대, 동덕여대, 상지대, 세종대, 영남대, 조선대 등 포함된 국민행동은 비리재단이 사라져야 대학이 산다는 뜻으로 상복을 입고 기자회견을 열려 했으나, 경찰은 불법집회라며 국회앞 회견을 막고 나서 회견 장소를 옮겨야 했다.
 경찰의 저지로 국회 정문앞 기자회견을 포기한 가운데, 소복을 입은 여학생들이 국회꽃이 꽂힌 피켓을 들고 국회앞을 지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