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 의원들이 국회 문방위 법안심사소위에서 KBS수신료 인상안을 기습처리한 가운데, 21일 오전 '미디어행동'과 '조중동방송 퇴출 무한행동' 소속 회원들이 여의도 국회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시민들이 가만히 앉아서 이유없이 매달 1,000원을 착복당할 만큼 어리석은 바보가 아니며, 관제방송에 수신료를 퍼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한 참가자가 "통신비 달랑 1,000원 내리더니, 수신료 1,000원 도로 올리나!"는 피켓을 들고 최근 정부가 발표한 통신료 인하 조치와 수신료 인상을 비교 풍자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 의원들이 국회 문방위 법안심사소위에서 KBS수신료 인상안을 기습처리한 가운데, 21일 오전 '미디어행동'과 '조중동방송 퇴출 무한행동' 소속 회원들이 여의도 국회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시민들이 가만히 앉아서 이유없이 매달 1000원을 착복당할 만큼 어리석은 바보가 아니며, 관제방송에 수신료를 퍼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한 참가자가 "통신비 달랑 1000원 내리더니, 수신료 1000원 도로 올리나!"는 피켓을 들고 최근 정부가 발표한 통신료 인하 조치와 수신료 인상을 비교 풍자하기도 했다.


태그:#KBS수신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