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건 없는 반값등록금 실현, 이명박정권 대국민사과촉구 대전비상대책회의'가 13일 대전 중구 문화동 기독교연합봉사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과 야당들이 '조건 없는 반값등록금 실현'을 촉구하는 대전지역 대학생들의 촛불 투쟁에 가세했다. 이들은 대학생들과 대책위원회를 꾸려 공동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조건 없는 반값등록금 실현, 이명박정권 대국민사과촉구 대전비상대책회의(이하 대책위)'는 13일 오전 대전 중구 문화동 기독교연합봉사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명박 정부는 국민기만에 대해 사과하고, 반값등록금 공약을 즉시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그동안 대전지역에서는 KAIST와 충남대, 한남대 학생 등이 중심이 되어 유성구 궁동과 중구 은행동 으능정이 거리에서 '반값등록금 촛불집회'를 개최해왔다.

 

이에 대해 시민사회진영과 야당 등이 대학생들의 반값등록금 투쟁을 지원하고, 보다 더 체계적인 대응 및 실질적인 성과를 이끌어내기 위해 대학생과 시민단체, 정당 등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대책위를 꾸린 것.

 

여기에는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6·15남북공동실현을위한대전충남통일연대, 대전충남학부모연대 등 25개의 시민사회단체와 민주당·민주노동당·진보신당·국민참여당 등 4개 야당, 대전기독교교회협의회와 대전예수살기 모임 등 종교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대전지역 대학생 대책위원회가 함께 하고 있다.

 

대책위는 이날 발표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은 지난 2007년 대선에서 '등록금 절반 인하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히며 반값등록금을 약속한 바 있다"며 " 그러나 당선 직후, '국민과의 대화' 방송에 나와서 '반값등록금을 약속한 적 없다'며 말 바꾸기를 하더니, 고이자에 복리적용으로 오히려 대학생을 빚더미로 내모는 'ICL-학자금 대출 취업후 상환제'로 다시금 국민을 기만했다"고 규탄했다.

 

대책위는 이어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은 반값등록금을 요구하는 민심을 똑바로 봐야 한다"며 "이명박 정권 4년간 살인적인 물가폭등과 민생파탄으로 쌓이고 쌓인 분노가 '반값등록금 촛불' 안에서 함께 타오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이명박 정부는 촛불탄압에 몰두할 것이 아니라 국민기만에 대해 하루빨리 사과하고 반값등록금 공약을 즉시 이행하라"며 "대전지역 대학생, 시민사회, 종교, 야당은  '조건 없는 반값등록금'이 실현되는 그날까지 함께 힘을 모아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날 대학생 대표로 나선 윤승훈(충남대 사회학과 4학년) 군은 대전시민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요즘의 대학생들은 취업-등록금-알바라는 삼중고에 눌리면서 아름다워야 할 청춘이 나날이 시들어 가고 있다"며 "대다수의 대학생들은 우울증과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가지고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으며, 자신의 꿈을 잃어버린 지 오래"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교육과 일자리는 국가에서 책임져야 할 부분이며, 세금은 응당 교육 등의 공공영역에 쓰여야 한다"면서 "대전시민, 그리고 대전지역 대학생 여러분, 우리 함께 반값등록금 이행을 위한 촛불을 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대책위는 14일 밤 7시 한남대를 시작으로 6월 말까지 대전지역 각 대학교를 순회하며 '반값등록금 실현 촛불집회'를 열고, 매주 금요일에는 으능정이 거리에서 '집중 촛불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