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소설가 김용성 선생
 소설가 김용성 선생
ⓒ 이병렬

관련사진보기

소설가 김용성(金容誠) 선생님께서 어제 다시는 오지 못할 길을 떠나셨다. 1940년 11월생이시니 우리 나이로 일흔 둘이시다. 아무리 인생칠십 고래희(人生七十 古來稀)라 하여 70년을 산다는 것이 드문 일이라 했지만, 아직 많은 일을 하실 수 있는 젊음이셨는데 그렇게 훌쩍 떠나셨다.

일본 고베(神戶)에서 태어나신 선생은 현재의 철도고와 경희대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원을 마치셨고, 인하대학교와 경희대학교 강사를 거쳐 <한국일보> 기자를 지내신 뒤 줄곧 전업작가로 활동하셨다. 그러다 인하대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부임 2006년 2월 정년퇴임하셨으며 이후 <황순원문학촌> 촌장으로 일하셨다.

1961년 <한국일보> 장편소설 공모에 <잃은 자와 찾은 자>가 당선되어 등단한 이후 <리빠똥 장군>(1971), <도둑일기>(1983), <이민>(1998), <기억의 가면>(2005) 등 많은 작품을 남기셨고 현대문학상, 동서문학상, 대한민국문학상, 김동리문학상, 요산문학상, 경희문학상 등 굵직굵직한 문학상을 두루 받으셨다.

특히 '군대 조직 내의 비인간적인 폭력 구조를 통해 현대사회의 메커니즘을 비판'했다는 평가를 받는 <리빠똥 장군>은 문학을 꿈꾸던 고등학교 시절에 내가 읽은, 어쩌면 아주 또렷하게 영감을 준 작품이다.

정년퇴임 후 아직도 써야할 것이 많다던 선생. 그렇기에 마지막 가는 길이 나를 더 안타깝게 했다. 인하대학교 교수를 정년퇴임하시고 맞은 인생의 제3부. 선생은 경기도 양평에 있는 <황순원문학촌 - 소나기마을>의 촌장으로 일하시며 후진 양성에 전념하고 계셨다. 그리고 감기 기운에 찾았다는 병원에서 내린 암이란 진단. 당신의 병의 상태를 알고는 입원수술을 거부하고 댁에 칩거하셨단다.

선생을 뵌 어느 소설가의 전언에 따르면 암투병으로 많이 수척해지셨단다. 그런 당신의 마지막 모습을 보이기 싫으셨을까. 전화와 병문안을 거절하시고 온전히 홀로 지내신 두 달여. 그동안 어떤 생각을 하셨을까. 조용히 이승에서의 삶을 정리하셨는지도 모른다.

그런 소식을 들은 것이 바로 지난 주 있었던 한국작가교수회의 모임에서였다. 그러나  '한 번 찾아뵈야지…', '전화도 안 받으시고 아무도 만나지 않으신다는데…' 그런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안타까운 마음만 더했다.

내가 선생을 처음 만난 것은 한국소설가협회에서였지만 가까이에서 뵐 수 있었던 것은 <한국작가교수회>가 결성되고 선생이 제2대 회장을 내가 총무이사를 맡으면서였다. 선생을 모시며 일했던 총무이사로서의 일, 선생은 참 많은 배려를 해주셨고 내가 일을 할 수 있게 여러 모로 힘을 써주셨다.

그렇게 공적으로는 총무로서 회장을 모셨고 개인적으로는 여러 차례 술자리를 같이 하며 그 분의 성품을 접할 수 있었기에, 게다가 그분의 작품을 읽으며 소설쓰기를 꿈꿨기에 선생의 죽음이 더 안타깝다.

2010년 4월 있었던 작가교수회의 문학기행에서 2010년 4월 있었던 작가교수회의 문학기행에서
(뒷줄 좌측부터, 채희윤, 김용만, 한용환, 김용성, 필자, 홍성암, 유금호, 정소성, 앞줄 좌로부터 이재홍, 서용좌, 조건상)
▲ 2010년 4월 있었던 작가교수회의 문학기행에서 2010년 4월 있었던 작가교수회의 문학기행에서 (뒷줄 좌측부터, 채희윤, 김용만, 한용환, 김용성, 필자, 홍성암, 유금호, 정소성, 앞줄 좌로부터 이재홍, 서용좌, 조건상)
ⓒ 이병렬

관련사진보기


암투병으로 인한 육체의 피폐, 그 모습을 남에게 보이기 싫으셨는지도 모른다. 그저 평소 왕성한 활동을 하던 모습으로 기억해 달라는 것이 아닐까. 공주와 같은 부끄러운 마음…… 선생이 지니신, 평소 알지 못했던 선생의 새로운 모습이다.

작가교수회의 문학기행에서 김용성 선생과 필자 작가교수회의 문학기행에서 김용성 선생과 필자
▲ 작가교수회의 문학기행에서 김용성 선생과 필자 작가교수회의 문학기행에서 김용성 선생과 필자
ⓒ 이병렬

관련사진보기


그래요, 선생님.
작년 4월에 뵈었던 건강하고 활기찬, 넉넉한 웃음으로만 기억하겠습니다.
오늘, 영안실에서나마 선생과 마지막 소주 한 잔 해야겠다.

덧붙이는 글 | 제 블로그에 먼저 올렸습니다.
http://lby56.blog.me/150107692641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이버 언론이 가볍다는 소리를 듣습니다. 우리 모두 조금만 더, 아주 조금만 더 진지해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