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신 옮기는 중앙119구조단원들 일본 동북지방에 진도 9의 강진이 발생한지 나흘이 지난 15일 오전 119중앙구조단원들이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피해지역인 일본 미야기현 센다이시 미야기노구 가모지구에서 센다이 경찰과 함께 실종자 시신을 옮기고 있다.
▲ 시신 옮기는 중앙119구조단원들 일본 동북지방에 진도 9의 강진이 발생한지 나흘이 지난 15일 오전 119중앙구조단원들이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피해지역인 일본 미야기현 센다이시 미야기노구 가모지구에서 센다이 경찰과 함께 실종자 시신을 옮기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의 상황이 일촉즉발로 치닫는 가운데 일본에 거주하는 교민과 유학생들에 대한 현 정부의 안이한 대응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외교통상부 자유게시판에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

외교통상부 정책제안 게시판에 익명으로 글을 올린 한 교민(일본에 거주)은 "유학 사이트에 귀국하려고 비행기표를 구하는 유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다. 회사에 있는 프랑스인, 중국인도 다 귀국했다. 심지어 몽골사람들도 정부에서 보낸 비행기를 타고 돌아갔는데, 한국정부는 귀국 권고조치도 하지 않는다. 대사관에 전화해봤지만 알아서 판단하라고 했다, 한국 정부에 정말 실망하고 분노한다"고 남겼다.

정책제안 게시판에 또 다른 익명의 신청자는 "우리 국민들을 위한 전세기는 바라지도 않지만, 귀국권고조치는 내려야하는 것 아닙니까? 국민을 버린다면 그 어느 누가 '나라'에 의미를 갖겠습니까? 각 부처의 외교 장관 및 외교관님들 제발 다시 한번 읊조려 절규합니다. 귀국권고조치 빨리 내려주세요. 우리 국민들을 위해서 단 한번만 그 권력이란 것을 사용해주십시오. 부탁드립니다. 제발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외교통상부는 17일 자유게시판에 "일본에는 60만 명의 우리국민들이 체류하고 있습니다. 이중에는 주재원이나 유학생처럼 상대적으로 단기체류 하는 분도 계시지만, 재일동포로서 수십년간 일본에 살면서 삶의 터전을 둔 분들이 더 많습니다. 이 분들을 다 모셔올 수도 없을 것이며, 다 귀국을 희망하지도 않을 것입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프랑스, 영국, 독일 등은 일본에 거주하는 자국민들에 대해 귀국권고 조치를 내렸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재일 프랑스대사관은 일본에 거주하는 프랑스 인 중 도쿄에 체류할 중대한 사유가 없는 경우, 즉시 귀국 혹은 일본 남쪽 지역으로 옮기도록 권고했다"고 보도했다.

일본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에게 해당 정부에서 귀국권고조치가 내려졌음에도 한국정부는 일본과의 외교관계를 고려해 눈치 보기를 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이진희씨는 외교통상부 자유게시판에 "자국민의 안위보다 일본과의 관계가 더 중요합니까? 소중합니까? 자신들이 원해서 일본에서 공부하고, 일하러 갔다고 해도 그들은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비상시에 자국민을 보호하는게 국가의 의무 아닌가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성 물질 누출 등에 따라 긴급상황이 발생할 경우에 군용기를 투입해 교민철수에 나설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한 주일본대한민국 대사관은 17일 트위터 계정을 통해 "국민들의 수송 편의를 위해 항공사 측과 협의하여, 증편 및 대형비행기로의 변경 등의 운항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역대 최대규모 구조대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

 외통부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
 외통부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
ⓒ 외교통상무

관련사진보기


한편, 지난 15일 파견된 119중앙구조대 단원들의 철수를 요청하는 글도 늘어나고 있다. 일본 센다이지방에 파견된 구조대의 아내라고 밝힌 장혜경씨는 17일 외교통상부 자유게시판에 "나라님들 체면치레를 위해 구조대원들이 생명을 담보로 그런 위험한 현장에 있어야 하는 겁니까? 무사귀환 하지 못하게 된다면 대한민국 구조대원의 아내로서 절대 당신들과 당신들이 속한 기관을 용서치 않을 것입니다"는 글을 올렸다.

정부는 현재 센다이 지역에서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는 긴급구조대 일부를 인근 지역인 니가타현으로 이동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구조대원 107명 가운데 2/3가량 이동하고, 나머지는 남아서 구조활동을 계속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방사능 피폭을 우려해 니가타현에 남아 향후 작업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유게시판에 글을 올린 김송아씨는 "다른 나라 구조팀조차 모두 돌아갔다. 하지만 우리나라 구조대는 안전지대로 그냥 이동이랍니다. 서글퍼서 눈물이 난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에 대해 외교통상부 인도지원과 박여정씨는 "일부는 니가타로 이동해서, 구조작업 재개에 대해서 검토할 예정이다. 하지만 구조대 철수에 관해서는 검토하고 있지만,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15일 선발대 5명과 1진 102명의 119구조대를 일본 센다이 지역으로 파견했다. 해외파견 구조대로는 역대 최대규모이다. 방사능 유출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자, 1진 구조대를 철수하고 2진으로 교체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대 방사능 피폭 우려가 커지자 포털사이트인 다음 아고라에서는 16일부터 파견된 구조대를 철수하라는 청원운동이 펼쳐지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