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죽헌 지은지 600년이 지난 오죽헌은 보물 제165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 오죽헌 지은지 600년이 지난 오죽헌은 보물 제165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강릉시 죽헌동 201번지에 소재한 오죽헌은 보물 제165호로 지정돼 있다. 오죽헌은 신사임당(1504∼1551)과 아들 율곡 이이(1536∼1584)가 태어난 유서 깊은 집이다. 지금은 5만 원 권의 인물로 모든 사람들이 알고 있는 사임당 신씨는, 뛰어난 여류 예술가였다. 신사임당은 모든 여성들의 근본이 되는 여인으로, 현모양처의 본보기가 되는 인물이다. 사임당의 아들인 율곡 이이는, 조선시대 퇴계 이황과 쌍벽을 이루는 학자로 명성을 날렸다.

오죽헌은 조선시대 문신이었던 최치운(1390∼1440)이 지은 집이다. 규모는 정면 3칸에 측면 2칸이며, 지붕은 팔작지붕이다. 정면에서 오죽헌을 바라보면 왼쪽 두 칸은 대청마루로 사용했고, 오른쪽 한 칸은 온돌방으로 만들었다. 오죽헌은 우리나라 주택 건축물 중에서 비교적 오래된 건물 가운데 하나로 손꼽히며, 유서 깊은 역사를 가진 건물이다.

현판 몽룡실 - 이 방에서 신사임당이 율곡 이이를 낳았다
▲ 현판 몽룡실 - 이 방에서 신사임당이 율곡 이이를 낳았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덤벙주초 오죽헌은 이단의 기단위에 덤벙주초를 놓고, 그 위에 기둥을 세웠더
▲ 덤벙주초 오죽헌은 이단의 기단위에 덤벙주초를 놓고, 그 위에 기둥을 세웠더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조촐한 집에서 인물이 태어나다

오죽헌은 조선 초기에 지어진 별당건물이다. 이 오죽헌의 오른쪽 방은 신사임당이 용이 문서리에 서려있는 꿈을 꾸고, 이율곡을 낳은 방이다. 방문 위에는 '몽룡실'이라는 현판이 걸려있다. 꿈에 용을 보았다는 것이다. 왼편에 있는 마루방은 율곡 이이가 6살 때까지 공부를 하던 방이다.

오죽헌은 정면 세 칸으로 지어진 집이다. 이단의 장대석 기단을 놓고, 그 위에 덤벙주초를 사용해 기둥을 세웠다. 왼편 두 칸 마루방 안에는 오죽헌이라는 현판과 더불어, 수많은 편액들이 걸려있다. 그만큼 오죽헌에는 많은 사람들이 들려간 듯하다. 두 칸으로 된 측면을 돌아서면, 몽룡실 뒤편에는 마루가 놓여있다. 작은 별당이지만, 쓰임새를 생각해서 지은 집이다.

편액 율곡 이이가 공부를 했다는 마루방에는 많은 편액이 걸려있다
▲ 편액 율곡 이이가 공부를 했다는 마루방에는 많은 편액이 걸려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뒤편 오죽한의 뒤편. 몽룡실 뒤편에는 마루가 놓여있다
▲ 뒤편 오죽한의 뒤편. 몽룡실 뒤편에는 마루가 놓여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난 오죽헌에 가면 나무를 본다

매년 한 번 이상은 들리는 오죽헌이다. 갈 때마다 그 분위기가 달라지는 오죽헌이 재미있기 때문이다. 오죽헌 안에는 세 그루의 나무가 서 있다. 백일홍이라고 부르는 '배롱나무'와 '소나무' 그리고 천연기념물로 지정이 된 '홍매화'이다. 이상하게 오죽헌을 들리는 시기가 늦은 가을부터 초봄 사이였으니, 아직 한 번도 이 나무들이 실하게 꽃을 피운 것을 본 적이 없다. 아마도 인연이 닿지 않는 것은 아닐까?

항상 오죽헌에 들려 돌아보는 이 세 가지의 나무는 각각 의미가 남다르다. 돌계단을 올라 오죽헌으로 들어가는 문을 들어서면, 좌측에 배롱나무가 서 있다. '사임당 배롱나무'라고 명명하는 이 나무는 강릉시의 시화(市花)이기도 하다. 배롱나무는 백일홍이라고도 부르는데, 이는 100일간이나 꽃을 피우고 있기 때문이다.

배롱나무 신사임당 나무라고 부르는 수령 600년의 배롱나무
▲ 배롱나무 신사임당 나무라고 부르는 수령 600년의 배롱나무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율곡송 오죽헌 경내에 있는 소나무
▲ 율곡송 오죽헌 경내에 있는 소나무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이 배롱나무의 원줄기는 고사했다. 현재의 나무는 원줄기에서 돋아 난 싹이 자란 것이다. 그 수령은 이미 600년이 넘었다고 한다. 이 나무의 수령을 보니, 신사임당과 율곡 이이가 이 나무를 바라보면서 살았을 것이다. 아마 봄 날 공부를 하다가 나른해지면 이 배롱나무를 쳐다보면 기지개라도 켜지 않았을까?

천연기념물인 홍매화인 율곡매

오죽헌의 옆에는 매화나무 한 그루가 자라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484호로 지정돼 있는 매화나무는 수령이 600년 지났다. 1400년대 경에 이조참판을 지낸 최치운이 오죽헌을 건립하고 이 나무를 심었다고 한다. 이 율곡매는 신사임당과 율곡 이이가 직접 관리를 했다고 전해진다.  

율곡매 천연기념물로 지정이 되어있는 매화나무. 율곡 이이선생과 어머니 신사밈당이 관리를 했다고 전해진다.
▲ 율곡매 천연기념물로 지정이 되어있는 매화나무. 율곡 이이선생과 어머니 신사밈당이 관리를 했다고 전해진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매화나무 수령이 600년으로 전해지는 이 매화는 오죽헌을 지은 최치운이 심었다고 한다
▲ 매화나무 수령이 600년으로 전해지는 이 매화는 오죽헌을 지은 최치운이 심었다고 한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신사임당은 매화나무를 잘 그렸다. 맏딸의 이름을 '매창(梅窓)'이라 지을 만큼 매화를 사랑했다. 이 매화나무는 높이 7m, 땅위의 줄기둘레는 2m 가까이 되는 고목이다. 이 매화나무를 돌아보고 난 후, 끝으로 찾아본 것은 바로 '율곡송'이다. 이 세 나무를 돌아보는 즐거움은 오죽헌이라야 누릴 수 있는 행복이다.

600년이라는 긴 시간을 그 자리에 서 있는 오죽헌. 그리고 수령 600년인 배롱나무와 매화나무. 그런 오랜 세월을 간직한 것들이 있어 오죽헌의 나들이가 또 다른 즐거움으로 다가오는 것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다음 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