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병국 부천시의원이 "적십자회비 지료용지에 '북한지원에는 사용되지 않는다'고 써 놓은 문구가 거슬린다"며 관변단체화 된 대한적십자사에 불만을 털어 놓았다.

부천시의회 윤병국 운영위원장(행정복지위원)
▲ 윤병국 의원 부천시의회 윤병국 운영위원장(행정복지위원)
ⓒ 양주승

관련사진보기

윤 의원은 지난 30일 의정일기를 통해 "적십자의 기본원칙은 '인도, 공평, 중립, 독립, 자발적 봉사, 단일, 보편' 등 7가지이며 이중 가장 기본이 되는 이념인 인도(人道, Humanity)에 대해 '국제적십자운동은 전쟁터에서 부상자를 차별없이 도우려는 의도에서 탄생'했는데, 우리나라의 적십자는 유독 북한에 대해서만 인도적 정신을 외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쓰나미 피해복구나 아이티 지진현장에서의 적십자 봉사대의 활약상에 대해서는 언제나 경의를 표한다"는 그는 "대북지원활동에 대해서 대한적십자사는 독자적으로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과거 군사정권 시절에 남북적십자회담이나 남북이산가족 상봉을 주도하고 대북한 인도적 지원을 해 왔지만 이 모든 것이 정부의 위임을 받아 대행하거나 정부의 허락 하에 진행해 왔던 일이라고 알고 있다"며 "분단 상황과 체제경쟁에 따른 불가피한 정부의 통제라 할지라도 정부가 주도하는 대북정책의 하수인으로서 기능해 온 것은 '독립'이라는 원칙을 현저히 위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올해도 적십자회비 지로용지에 '북한지원에 사용되지 않습니다'라는 문구를 명시해 놓고 있다"며 "저는 적십자 회원이 아니니 회비를 낼 이유는 없어서 기부금이라고 생각하며 내 왔지만 이 문구가 인쇄되기 시작한 2007년부터는 대북 인도적 지원을 외면하는 것은 적십자 기본원칙 중 '인도'와 '중립'에 모두 위배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적십자 회비' 납부에 심드렁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적십자사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외면하는 것은 적십자 기본원칙 중 '인도'와 '중립'에 모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적십자회비 지로용지에는 <적십자회비는 북한지원에 사용되지 않습니다>라고 명기되어 있다. 대북지원및 구호물자는 <정부의 남북협력기금>으로 사용된다고 밝히고 있다.
▲ 적십자회비 지로용지 일부 캡쳐 적십자회비 지로용지에는 <적십자회비는 북한지원에 사용되지 않습니다>라고 명기되어 있다. 대북지원및 구호물자는 <정부의 남북협력기금>으로 사용된다고 밝히고 있다.
ⓒ 양주승

관련사진보기


윤 의원은  "명백히 사람이 굶어죽는 상황을 외면하지 않는 것이 '인도'에 합당할 것이고 이는 국가 간의 정치적 대립과 무관한 것으로 간주해야 '중립'일 것"이라며 "그런데도 지원은커녕 '북한지원에 사용되지 않습니다'라고 자진해서 떠들고 나서는 것은 스스로가 정부에 예속됐음을 밝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봉사회 중앙협의회 조남홍 부회장은 지난 2009년 1월 29일 시청강당에서 열린 대한적십자사 봉사회 부천지구협의회 회장 이취임식 축사에서 "주민들로부터 적십자회비를 걷어 북한에 '퍼주는 것'은 단 일원도 없다, 정부 돈으로 대한적십자사 마크를 빌려서 비료니 쌀이니 전달을 해 주는 것뿐이다"는 발언을 해 빈축을 사기도 했다.

또 조남홍 부회장은 "적십자회비 '몇 푼' 걷으려고 봉사원들이 동사무소, 시청 쫓아다니면서 고생 많이 하는데 봉사만 할 것이지 왜 회비까지 걷으러 다니냐는 소리를 많이 듣는다"면서 지난해 5천 원에서 6천 원으로 인상된 적십자회비를 '몇 푼'으로 하찮게 표현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부천타임즈(www.bucheontimes.com)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새는 알을 깨뜨리는 고통을 감내하지 않고서는 새로운 세계를 접할 수 없는 것" 좌우 날개가 함께 날개짓 함으로서 더 높이! 더 멀리! 더 빨리! 비약할 수 있습니다. 가로막힌 벽, 닫힌 문만 바라보았던 마음의 눈으로는 새로운 세상을 볼 수 없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