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생명파괴 농업말살 4대강사업 중단 부산농민회와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부산시청 광장에서 ‘생명과 농업을 말살하는 4대강사업을 중단’하고 부산지역 농민들과 약속한 ‘농지보존협약’을 허남식 시장이 지켜 줄 것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지역곳곳에서 4대강공사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부산 농민회와 시민사회단체는 30일 오전 10시 부산시청 광장에서 '생명파괴와 농업 말살하는 4대강 사업을 중단하라'며 기자회견을 가졌다.

 

부산 낙동강 하구에도 4대강 공사가 한창인 가운데 '준설토 적치문제'로 부산시 관계청과 시민사회단체간의 입장차이가 벌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날 농민회 회장은 "부산시와 관계청은 얼마 전 마땅한 준설토 적치장을 찾을 수 없게 되자 2005년 허남식 시장과 부산농민회가 맺은 농지보존협약을 무시한 채 '삼락강변농지에 오염준설토를 적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며 "해당 농민들에게 농지철수요구안을 담은 계고장을 2차까지 보낸 상태"라고 밝혔다.

 

또, "삼락강변공원 및 농지에 지난 몇 년간 수백억 원의 국민혈세를 쏟아 부어 놓고 4대강 공사로 그 땅 위에 오염준설토를 적치하겠다고 하는 것은 부산시의 무책임한 행정"이라며 "농민과의 농지보존협약을 저버린 허남식 시장의 말 바꾸기"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끝으로 부산시에서 농민회로 보내온 계고장을 반납하고 항의서한을 부산시에 전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