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처없이

 

그리워해도 사랑해도

그것은 죄가 아니었다

아담과 이브 너와 나는 죄가 없었다

 

에덴에서 추방될 때

뱀은 언제 우릴 따라왔나

또 다시 받아든 무화과 열매

 

이제 더 이상 무죄가 아니다

아담과 이브처럼 다시 부끄럽다

아랫도리를 감추고 또 추방되어야 한다

 

이 비옥한 땅과

그리운 바다를 두고

정처 없이 또 어디로 가야 하나

                      -최일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본인의 시, 수필, 칼럼, 교육계 이슈 등에 대해 글을 쓰려고 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쉽고 재미있는 시 함께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