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진해소방서(소방서장 김종길) 청사가 도내 18개 소방서 중 가장 노후화 되고 공간이 협소해 다음달 1일 통합시가 출범하면 최우선적으로 새 청사 건립사업 추진이 시급한 실정이다.

지난 1976년 대흥동에 신축한 진해소방서는 대지 211평(730㎡)에 청사 259평(857㎡)으로, 신축당시 682㎡이었던 청사를 9번의 방수공사 6회에 거쳐 857㎡까지 증축하고 현재까지 사용하고 있다. 이는 도내 평균 6600㎡에는 턱없이 미치지 못하는 현실인 것.

진해소방서는 현재 습기 및 누수가 8개소에나 달해 청사 노후화 및 공간 협소에 따른 위치정보시스템 등 항온, 항습유지가 필수인 현대 전자장비의 관리 어려움과 수용 공간 부족으로 최신 장비 배정에 난관을 겪고 있다.

또 소방서를 찾는 민원인들에게 밝고 깨끗한 이미지를 줄 수 있는 민원실이 없어 민원인들이 많은 불편을 겪고 있으며, 건물 안정성마저 우려되는 등 시설과 환경이 매우 열악한 실정이다.

진해소방서의 청사노후화와 공간협소는 화재와 인명구조 등에 대한 고난도 반복훈련으로 최선의 대응 능력을 배양할 수 있는 소방관 훈련시설이 전무하고, 중앙정부에서 구입된 유류화재 진압의 필수장비인 고성능 화학차 등 최신장비 수용이 불가능한 문제점을 드러냈다.

또, 소방차량 17대 중 13대가 청사 외부 노숙으로 구조 장비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1억 원이 넘는 고가의 중환자용 구급차량마저 노숙하고 있어 이에 대한 개선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발생하는 피해의 몫은 고스란히 시민에게 돌아간다는 지적이다.

진해소방서 김종길 서장은 "소방서 신청사건립에 부지가 1000평 이상 필요하나 시내에 적합한 장소 확보가 사실상 어려워 시청과 인접한 풍호동245-8 그린벨트에 계획했으나 국토해양부로부터 건축이 불가하다는 유권해석으로 청사건립이 좌초됐다"며 "통합시민의 긍지에 부합되고 양질의 소방수혜 제공을 위한 진해소방서 신청사 건립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진해소방서.jpg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내외일보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